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러프에 떠 있는 볼
아직도 어프로치샷이 불안하다면 KLPGA 투어 안송이의 노하우가 담긴 이번 레슨을 참고해보자. 그녀가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그리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을 소개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
안송이 KLPGA 투어 프로, KB금융그룹, 코브라푸마골프, 2015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3위.
아마추어 골퍼들은 페어웨이나 러프 지역에 관계 없이 일정한 샷을 구사한다. 그러나 이는 성공적인 홀 공략을 보장하지 않는다. 페어웨이와 러프는 엄연히 다른 환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에 따라 샷도 변해야 한다는 뜻이다. 러프는 페어웨이보다 잔디가 길고 라이도 일정치 않는 환경을 지녔다. 따라서 평소와 같은 스윙으로는 러프 탈출이 어려울 수 있다. 안송이가 이번 호에 알려줄 팁은 러프 지역에 떨어진 볼이 잔디 위에 살짝 올려졌을 때다. 안송이는 “쓸어치는 스윙으로 탈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셋업의 주의점
볼이 러프 지역으로 날아갔지만 그래도 잔디 위에 살짝 올려졌다면 일단은 안심이다. 그리 쉽지 않게 러프 탈출이 가능하고 또 홀도 노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코 방심해선 안 된다. 러프에서는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실수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먼저 그립은 견고하게 잡는다. 그렇지 않으면 임팩트 때 헤드가 잔디에 감겨 돌아갈 수 있다. 헤드가 돌아가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낼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사실. 따라서 강한 잔디 저항을 이겨내기 위해 그립을 견고하게 잡는 것이 첫 번째다.


이어 임팩트 때 헤드가 닫히는 것을 대비해 목표 지점보다 조금 오른쪽을 향하는 것이 좋다. 중요한 것은 어드레스다. 만약 평소와 같이 스탠스를 잡고 어드레스를 취하기 위해 볼 뒤에 헤드를 두면 잔디에 의해 볼이 움직일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당연히 벌타다. 따라서 어드레스 때는 볼이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POINT
어드레스 때 볼이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할 것
▶ 헤드를 볼 뒤에 두면 잔디에 의해 볼이 움직일 수 있다.


코킹을 줄여 쓸어친다 잔디 위에 떠 있는 볼은 쓸어치는 스윙이 필요하다. 빗자루가 잔디를 쓸고 지나가는 것처럼 헤드가 잔디를 스치듯 지나가면서 볼을 걷어내야 한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손목의 움직임이다. 손목의 꺾임, 즉 코킹을 줄여 다운블로로 찍어치는 스윙을 방지하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쓸어치는 스윙을 만들어내는 방법이다. 이는 특히 러프와 같이 불안정한 라이에서 효과적이다. 작은 동작이 몸 움직임을 줄여주고, 이로써 정교한 임팩트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따라서 쓸어치는 스윙은 반드시 코킹을 줄이는 동작이 동반돼야 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안송이의 말이다. “쓸어치기 위해 상체 회전 위주로 스윙할 수 있지만 러프에서는 그런 큰 동작이 쉽지 않다. 이보다는 코킹을 줄이는 방법이 쓸어치는 스윙에 도움이 된다. 그렇다고 코킹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어느 정도는 하되 조금 덜 한다고 생각해야 한다.”

POINT
쓸어치는 스윙을 구사할 것
▶ 코킹을 줄여 정교함을 높이고 쓸어치는 스윙을 유도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