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이미림 연속스윙
(좌) 양발에 체중이 고루 분배돼 있고, 사진으로 봐도 상체의 힘이 빠져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왼쪽 귀부터 팔과 샤프트, 클럽헤드까지 이어지는 준비자세가 매우 안정적이다.

(우) 왼어깨를 우측으로 밀면서 어드레스 때의 오른팔 모양을 유지하고, 왼손의 그립 위치를 오른발 바깥쪽으로 충분히 보내고 있다. 이는 스윙아크를 크게 만들어 장타에 도움이 된다.


(좌) 오른엉덩이와 오른다리를 최대한 어드레스 때의 위치에 머무르게 하는 모습이다. 이는 하체의 큰 근육을 이용해 다운스윙 시 빠르게 상체를 돌려주는 원동력이 된다. 특히 사진과 같이 오른발 엄지발가락을 지면에서 떼지 않아야 큰 힘을 만들 수 있다.

(우) 왼팔과 샤프트의 코킹이 그대로 허리까지 내려오는 레이트 히팅을 만들고 단번에 캐스팅하는 동작이다. 이를 통해 임팩트 구간에서의 헤드스피드가 극대화된다. 특히 왼다리의 버팀이 더욱 스피드를 끌어올린다.


(좌) 곧게 뻗은 왼다리는 상체가 목표방향으로 급하게 따라 나가는 것을 방지한다. 또 아직 굽혀져 있는 오른팔꿈치와 고정된 머리의 위치가 완벽한 임팩트를 만들고 있다.

(우) 왼발 안쪽부터 척추, 머리까지 이어지는 직선이 스윙 자세의 균형과 스피드 제어를 돕는다. 오른어깨가 목표를 향할 때까지 상체를 돌려주는 유연성도 돋보인다.





(좌) 전후좌우의 쏠림이 없는 균형감으로 정확한 방향성을 예고한다. 사진과 같이 얼굴의 숙임 각도와 상체의 각도가 일치하면 스윙을 편안하게 할 수 있다.

(우) 양손이 양발 끝에 위치하고 헤드가 그 동일선상에 위치한다. 스윙이 시작되는 기본 궤도가 매우 정확하게 만들어진 동작이다.





(좌) 클럽헤드가 정확하게 목표를 향하고 있으며, 오른팔이 벌어지지 않고 오른무릎이 어드레스의 위치에 그대로 있는 모습이 완벽한 스윙을 예고하고 있다.


(좌) 엉덩이가 목표방향으로 돌려졌지만 양어깨는 우측을 보고 있어 허리의 꼬임을 충분히 이용할 수 있다. 또 샤프트가 볼을 향하고 있어 좋은 스윙 궤도로 다운스윙이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 허리띠 버클이 목표방향을 향할 때까지 몸 왼쪽 부분이 스윙을 충분히 리드하고 있다. 임팩트 시 양어깨의 선이 목표방향과 일치하는 동작이 좋은 방향성을 만든다.


(좌) 왼다리의 버팀으로 상체가 밀리지 않도록 하고, 오른팔이 이제야 곧게 펴지며 오른어깨가 들리지 않는 교과서적인 모습이다.


(우) 여전히 왼발 엄지발가락을 지면에 붙이는 유연성을 보여주고 있다. 오른어깨가 목표를 향할 때까지 돌려 풀 피니시로 마무리하는 동작이 좋은 방향성과 거리를 만들어준다.


이미림 LEE MI RIM
나이 25세 신장 172센티미터 계약 NH투자증권
루키시즌 2010년
주요기록 2015 LPGA 투어 기아클래식 준우승


스윙분석_유응렬
SBS골프 해설위원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