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PART 3. 시니어 골퍼 거리 늘리기
몸의 유연성이 떨어져 샷거리가 줄어든 시니어 골퍼를 위한 레슨
시니어 골퍼는 구력은 오래됐지만 근력이 떨어져 자연스레 샷거리가 줄어든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그립을 스트롱 그립으로 바꾸고 스탠스를 줄여야 한다. 그리고 어깨회전이 잘 되도록 꾸준한 연습을 해야 한다.


스트롱 그립으로 바꿔라
시니어 골퍼들은 근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손의 악력도 약해진다. 때문에 스윙 시 그립이 돌아가게 되고, 그러면 임팩트 때 페이스가 열리게 된다. 임팩트가 부정확해지고 볼이 멀리 날아가지 않는 이유다. 따라서 스트롱 그립으로 바꿔 이를 보완해야 한다. 스트롱 그립은 임팩트 때 페이스를 닫히게 만든다. 이는 볼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회전하는 효과를 불러 더 멀리 날아가게 한다.

또한 페어웨이에 떨어진 후에도 더 많이 구르게 된다. 물론 스트롱 그립으로 바꾸면 오랜 구력 때문에 훅이 날 수 있다. 그러나 오래 지나지 않아 똑바로 더 멀리 때리는 결과를 낳는다.

그립을 스트롱 그립으로 바꾸면, 볼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도는 스핀이 만들어져 더 멀리 날아가게 된다.


어깨회전 연습을 하라
샷거리가 줄어든 시니어 골퍼라면 어깨회전을 의심해봐야 한다. 근력이 떨어져 어깨회전이 잘 되지 않아서다. 스윙은 순식간에 끝나기 때문에 스윙 중 자신의 어깨가 얼마나 잘 돌아갔는지 알 수 없다. 따라서 평소 어깨회전을 많이 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집이나 사무실, 어디든 상관없다. 긴 막대기만 있다면 어깨에 걸치고 회전 연습을 해보자. 어깨회전 연습은 자주하면 할수록 늘어난다.

1. 양어깨를 가로지르게끔 드라이버를 걸치고 백스윙 하듯 어깨를 돌린다.
2. 왼어깨쪽에 놓인 헤드가 볼이 놓인 곳을 지나 10센티미터 정도 더 돌아가도록 한다.
3. 이후 5초 가량 멈춘다. 그리고 몸이 떨리는지 아니면 잘 돌아가는지 확인한다.
4. 틈틈이 이 연습을 꾸준히 한다.


스탠스를 좁히자
‘거리를 늘리려면 스탠스를 넓게 서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그러나 이는 시니어 골퍼들에겐 해당되지 않는 내용이다. 시니어 골퍼들은 근력이 약하기 때문에 스탠스를 넓게 하면 민첩성이 떨어지게 된다. 이는 임팩트 순간 체중을 왼쪽으로 옮기지 못하는 부작용을 남긴다. 체중이 오른쪽에 계속 남게 되는 것이다.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임팩트 때 체중이 왼발에 정확히 실리는 것이다.

아무리 힘이 센 골퍼라도 이 동작이 지켜지지 않으면 샷거리는 늘어나지 않는다. 따라서 나이가 많아질수록 스탠스를 좁혀야 원활한 체중이동이 가능하다.


임진한 에이지슈터 대표, SBS골프아카데미 진행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