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PART 2. 중상급자 거리 늘리기
자신의 스윙으로 볼을 똑바로 날릴 수 있는 중상급자를 위한 레슨
스윙이 어느 정도 갖춰진 중상급자는 클럽을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따라서 볼이 멀리 날아가는 원리를 파악하면 샷거리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의 샷거리 향상 비결은 모두 잊자. 그리고 지금 이야기하는 스윙의 세 가지 핵심 요소를 이해하자. 코킹과 체중이동, 그리고 매끄러운 회전운동이다.


클럽 헤드를 머리 가까이 유지한다(코킹)
볼을 멀리 때려내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는 코킹이다. 코킹은 지렛대 운동에서 핵심이기 때문이다. 농구공을 던질 때 손목의 꺾임(코킹)을 유발해서 미는 원리와 비슷하다. 따라서 볼을 멀리 보내려면 다운스윙 때 코킹을 풀지 않고 볼 앞까지 끌고 내려와야 한다. 그러나 얼리코킹은 샷거리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코킹 없이 백스윙을 한 뒤 다운스윙 때 최대의 코킹 각도가 만들어져야 볼 앞까지 코킹이 풀리지 않고, 이어 강한 임팩트가 만들어진다.

1. 코킹을 하지 않고 백스윙한다.
2.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코킹이 되게끔 손목을 부드럽고 유연하게 만든다.
3. 다운스윙으로 전환된 뒤에는 클럽 헤드가 최대한 등 뒤의 머리 뒤쪽에 오래 둔다는 느낌을 갖는다. 이때 볼을 놓고 연습하면 동작이 잘 나오지 않으므로 빈 스윙으로 감각을 익힌다.



공격적인 자세를 갖는다(체중이동)
대부분의 골퍼들은 백스윙톱에서 체중이동을 하지 못한다. 볼을 너무 심각하게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자신도 모르게 몸을 경직되게 만든다. 경직된 자세는 방어적인 스윙을 만든다. 축구에서 골키퍼는 항상 긴장한 상태로 경직된 움직임을 보인다. 민첩하게 반응해 수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반대로 공격수는 탄력적인 움직임으로 공격을 주도한다.

마찬가지로 골프에서도 공격과 방어를 모두 얻을 수는 없다. 한 가지에만 집중하자. 볼을 멀리 때려내려면 공격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 몸에 힘이 빠지지 않아 경직되고 체중이동이 잘 안 되는 이유는 똑바로, 그리고 멀리 치려는 두 가지 마음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서다.

볼을 노려보기 때문에 체중이동이 되지 않는다. 몸에 힘을 빼고 한 번에 체중을 옮기자.


백스윙 때 오른팔꿈치를 아래로(회전운동)
매끄러운 회전운동을 위해선 백스윙 때 오른팔꿈치가 왼팔꿈치 밑에 있어야 한다. 반대로 임팩트 구간을 지났을 때는 왼팔꿈치가 오른팔꿈치보다 낮아야 한다. 이는 몸이 완벽한 회전운동을 했다는 증거다. 만약 백스윙 때 오른팔꿈치가 왼팔꿈치 밑에 오지 않는다면 오른손을 사용하거나, 또는 오른어깨가 들린 경우다. 오른어깨가 들리면 백스윙 때 몸 회전이 정상적으로 되지 안는다. 그러면 몸 회전이 멈춰지고 손이나 평소 익숙한 근육을 사용하게 돼 샷거리를 위한 회전동작이 불가능해진다.


김주형 DMT골프아카데미, 나이키 스우시 스텝, SBS골프아카데미 진행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