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PART 1. 초급자 거리 늘리기
아직 스윙이 완벽히 만들어지지 않은 비기너를 위한 레슨
100타 언저리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대부분의 골퍼는 아직 스윙이 완벽히 만들어지지 않은 경우다. 이들은 움직임이 적은 퍼팅에서조차 볼을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힐 확률이 떨어진다. 만약 자신이 여기에 해당된다면 볼을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히고 타이밍에 집중해야 한다. 그리고 이 두 가지가 완성됐다면 그 다음에는 스윙스피드를 높이는 데 노력해야 한다.


스윙 패스(Swing Path) 훈련을 하자
어려서부터 골프를 전문으로 배우지 않은 이상 프로 선수들처럼 완벽한 스윙을 구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완벽한 스윙을 가지고 있지 못한다 해도 볼을 정확하게 보낼 수는 있다. 올바른 스윙 패스를 익혀 방향성과 샷거리 모두를 만족시키는 것이다. 다음의 연습은 올바른 스윙 패스를 익히기 위한 방법이다. 목표는 헤드커버를 건드리지 않고 스윙하는 것이다.

1. 볼을 중심으로 헤드커버 2개를 양쪽에 내려놓는다.
2. 1/2 스윙으로 헤드커버가 닿지 않게 볼을 때린다.
3. 1/2 스윙으로 강하게 볼을 때려낼 수 있다면 스윙 크기를 늘려 3/4 스윙으로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어택 앵글(Attack Angle)을 연습하자
좋은 아이언샷의 첫 번째 조건은 찍어치는 것이다. 헤드가 위에서 밑으로 향하는 각도, 즉 다운블로로 임팩트돼야 한다는 뜻이다. 어택 앵글은 이렇게 다운스윙에서 헤드가 볼에 다가가는 각도를 말한다. 따라서 어택 앵글을 연습하면 아이언샷뿐만 아니라 모든 샷이 똑바로 멀리 날아간다.

1. 볼 30센티미터 뒤에 헤드커버를 놓는다.
2. 쇼트아이언으로 1/2 스윙을 해 볼을 때린다.
3. 조금 익숙해졌다면 3/4 스윙으로 강한 임팩트를 한다.
4. 클럽이 길어지면 헤드커버를 넓게, 짧아지면 좁게 해 클럽의 번호(클럽 길이)에 따라 다운스윙 각도를 변경한다.


타이밍을 익히자
골프에는 코킹, 어깨회전, 릴리스, 임팩트, 체중이동 등 수많은 타이밍이 존재한다. 그 중 비기너에게 가장 중요한 건 체중이동과 임팩트 타이밍이다. 이 두 가지만 맞아 떨어진다면 보다 쉽고 강력한 스윙을 만들 수 있다. 비기너에게 샷거리 향상은 불가능이 아니다.

1. 백스윙과 동시에 왼발을 든다.
2. 다운스윙하면서 들었던 왼발을 디딘다. 이때 체중을 왼쪽으로 싣는다.
3. 왼발이 지면에 닿은 후 바로 릴리스해 임팩트 한다. 이때 왼발보다 먼저 임팩트하게 되면 체중이동이 늦어진 것이다. 반드시 왼발이 지면에 닿은 후에 임팩트해야 한다.
4. 1/2 스윙으로 시작해 어느 정도 감각을 익히게 되면 3/4, 그리고 풀스윙한다.


김홍기 김홍기 골프아카데미 원장, SBS골프아카데미 진행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