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디보트에 놓인 볼
아직도 어프로치샷이 불안하다면 KLPGA 투어 안송이의 노하우가 담긴 이번 레슨을 참고해보자. 그녀가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그리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을 소개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
잘맞은 티샷이 그린을 앞두고 페어웨이 중앙에 정확히 떨어졌다. 그러나 막상 볼 위치를 확인해보니 디보트 안에 들어가 있었다. 흔하진 않지만 이런 상황이 결코 낯설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볼을 디보트 밖으로 꺼낸 뒤 세컨드샷을 해야 할지 아니면 그대로 해야 할지 고민도 해봤을 것이다. 물론 그대로 플레이해야 한다. 그러나 디보트에 빠진 볼은 분명 쉽지 않은 트러블 상황이다. 미스샷 위험이 크고, 볼을 정확히 맞혀 목표를 향해 보내는 것도 어렵다. 이 경우 안송이는 “벙커샷을 한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라”고 조언한다.


두려움을 버려라
디보트에 들어간 볼은 일단 트러블 상황으로 생각해야 한다. 볼이 잔디가 움푹 패인 땅에 놓여있어 샷하는 데 어려움이 크기 때문이다. 이 경우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뒤땅이나 토핑이다. 따라서 심리적인 두려움을 버리고 정확한 임팩트에 집중해야 한다. 스윙은 토핑을 내듯 볼을 바로 때리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 셋업은 평소보다 볼 반 개 혹은 1개 정도 오른쪽에 둔다. 그리고 체중을 왼발에 둬 가파른 스윙을 만들어야 한다. 이때 클럽은 한 클럽 길게 선택한다. 안송이의 말이다. “디보트에 있는 볼은 심리적인 압박이 크다. 볼이 잔디 사이의 땅에 위치해 왠지 볼 뒤 땅을 때릴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다. 따라서 첫 번째로 필요한 것은 자신감이다.”

POINT
자신감을 가질 것

-> 트러블 상황은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다.


볼이 놓인 위치를 확인하자
디보트 자국은 잔디가 앞뒤로 길게 패여 있다. 따라서 샷하기 전 볼이 디보트의 앞이나 중앙, 혹은 뒤쪽에 놓였는지 확인해야 한다. 볼 위치에 따라 대처법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만약 볼이 디보트 뒤쪽에 놓였다면 큰 어려움은 없다. 페어웨이와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디보트 앞쪽이나 중앙은 조금 다르다. 움푹 패인 곳에 들어갔기 때문에 토핑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벙커샷을 하듯 가파른 스윙으로 위기에 대처해야 한다.


벙커샷처럼 스윙한다
트러블 상황은 일단 볼을 정확히 맞히는 것이 중요하다. 미스샷으로 최악의 상황은 피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간결한 스윙으로 몸 움직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따라서 클럽을 강하게 휘두르려는 생각은 버리고 상체 회전을 줄여 백스윙을 짧고 가파르게 해야 한다. 또한 손목 코킹을 평소보다 늦춰 좀 더 끌고 내려온다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한다. 손목이 일찍 풀리면 헤드가 닫혀 맞기 때문이다.


안송이의 말이다. “디보트에 들어간 볼은 벙커샷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따라서 일반적인 벙커샷처럼 ‘V’자로 볼을 떠내는 듯한 스윙이 필요하다.”

POINT
몸 움직임을 줄일 것

-> 백스윙을 줄여 간결한 스윙을 만든다.


안송이 KLPGA 투어 프로, KB금융그룹, 코브라푸마골프, 2015 KDB대우증권 클래식 2위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