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앞핀과 뒷핀일 때 그린 공략법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
안송이, KLPGA 투어 프로, KB금융그룹, 코브라푸
아직도 어프로치샷이 불안하다면 KLPGA 투어 안송이의 노하우가 담긴 이번 레슨을 참고해보자. 그녀가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그리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을 소개한다.

핀의 위치는 홀 전체 플레이, 특히 그린 공략을 천차만별로 만든다.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그린 앞쪽과 중간 뒤쪽에 꽂힌 핀 위치를 자주 경험하게 되는데 각각의 위치에 따른 공략법을 확실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호에는 핀이 그린 앞쪽과 뒤쪽에 꽂혔을 때 그린 공략을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지 알아본다. 안송이는 이에 대해 “클럽 선택으로 거리를 조절하면 그린에서의 플레이가 보다 쉬워질 것”이라고 설명한다.


앞핀은 긴 클럽 선택

보통 그린 앞쪽에는 벙커와 해저드 같은 장애물이 그린 공략을 방해하기 마련이다. 또한 장애물이 없더라도 라이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때문에 장애물에 빠질 확률이 높고, 그렇지 않더라도 그린 앞쪽에 떨어진 볼이 지면을 맞은 후 어디로 튈지 예상하기도 어렵다.

부담스러운 샷이 이어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 따라서 핀이 그린 앞쪽에 꽂혀있다면 핀 뒤쪽 5미터 지점을 목표로 공략하는 것이 좋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한 클럽 길게 선택하는 것이다. 같은 스윙으로 볼을 더 멀리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안송이는 “온그린에 실패했을 때 그린 앞쪽에서의 어프로치샷이 뒤쪽보다 휠씬 어렵고 불편하다. 라이가 좋지 않고 장애물이 많기 때문”이라며 “강하게 때려 핀 뒤쪽을 노려야 하지만 클럽을 길게 잡은 만큼 편하게 스윙하면 된다”고 말한다.

POINT
클럽을 길게 잡고 핀 뒤쪽을 목표로 편안하게 샷한다.


뒷핀일 때는 핀 앞쪽을 공략

핀이 그린 뒤쪽에 위치해있다면 반대로 짧게 공략해야 한다. 볼이 핀을 넘어가 그린 뒤쪽에서 어프로치샷하는 것보다 그린에서의 퍼팅이 훨씬 더 나은 결과를 만들기 때문이다.

또한 그린 뒤쪽에서 어프로치샷은 그린이 더 작게 보이는 착시를 불러온다. 따라서 핀보다 5미터 짧게 샷한다는 생각으로 그린을 공략해야 한다. 이때에도 가장 좋은 방법은 클럽의 변화다. 평소보다 한 클럽 짧게 선택하면 부담 없이 그린 공략에 성공할 수 있다. 안송이는 “클럽의 변화는 같은 스윙으로 샷거리를 조절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특히 짧은 클럽은 정확성뿐만 아니라 샷에 자신감을 가져와 좋은 결과를 만들어준다”고 설명한다.

POINT
짧은 클럽으로 핀 앞쪽을 공략한다.


클럽 선택을 다양하게

다양한 클럽을 사용하면 스윙에 변화를 주지 않고 샷거리와 탄도를 조절할 수 있다. 특히 여러 가지 로프트의 웨지를 활용하면 그린 공략과 주변 상황에 따라 창의적이고 성공적인 플레이가 가능해진다. 볼을 굴리고 띄우는 것뿐만 아니라 장애물이나 러프 탈출도 훨씬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