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드라이버샷은 위로 올려쳐야 한다
다음의 간단한 연습법이 드라이버샷을 높이 똑바로 때려낼 수 있도록 해준다.
클로드 하먼 3세 부치 하먼 플로디언, 팜시티, 플로리다. (2015년부터 100대 교습가)
7번 아이언 스윙은 뛰어나지만 티샷 때는 형편없는 실력이 되는 골퍼가 있다. 페어웨이에서의 샷인 ‘다운블로로 내리치며 앞으로 가져가는 동작’을 드라이버샷 할 때도 똑같이 활용하기 때문이다. 결국 볼이 심하게 위로만 튀어 오르는 원인이 되는 것이다. 뛰어난 드라이버샷을 하려면 임팩트 때 헤드가 아래로 내려치는 것이 아니라 위로 올려치는 상향 궤도를 만들어야 한다. 여기에 타격 구간을 통과할 때 체중을 왼다리에 옮겨 실으며 지면을 스윙 토대로 이용해야 한다. 이러한 점을 바탕으로 티샷을 위로 ‘올려치며 앞으로 가져갈 수 있게’ 하면서 강력한 드라이버샷을 마음대로 구사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연습법이 있다.


샤프트를 이용한 올려치기 연습 샤프트만 잡고 한쪽 끝을 타깃 라인의 연장선상으로 뻗어서 볼 뒤쪽 1.5미터 지점에 위치시킨다(위사진). 이는 전형적인 드라이버 스윙에서 임팩트 순간으로 향하는 유도 구간에 도달했을 때 골퍼의 몸이 보여주는 자세다.

이어 체중을 왼발로 옮기며 샤프트를 왼쪽으로 움직인다. 이때 중요한 것은 왼발로 아래쪽 지면을 밀며 손으로 막대 전체에 힘을 가하는 것이다(위사진). 이렇게 하면 마치 막대를 약간 휘면서 타깃 라인의 오른쪽으로 끄는 듯한 느낌이 들며, 동시에 왼발로 지면에 힘을 가하는 느낌이 든다.

일단 양손이 왼발을 지나쳤다면(대체로 실질적인 임팩트 지점이다) 스윙을 왼어깨를 향해 위로 가져가고 샤프트를 자연스럽게 똑바로 위로 움직인다. 이렇게 샤프트를 위로 펴면 양팔을 위와 앞으로 뻗을 수 있는 탄력이 구축된다. 이를 정확히 익히면 드라이버샷을 정확하고 강력하게 때려낼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