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골대 사이로 때려 드라이버샷을 일직선으로 날린다
티샷이 좀처럼 일직선으로 날아가는 법이 없다면 몇 가지의 작은 조정으로 이 당혹스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첫째, 어드레스 때 몸과 클럽을 적절히 정렬해준다. 그러면 멀리 타깃 왼쪽이나 오른쪽을 겨냥하는 일이 없게 된다. 둘째, 가장 중요한 점은 헤드의 스윙이 타격 구간을 통과할 때 타깃 라인을 따라 이뤄지도록 해주는 것이다. 임팩트를 통과할 때 헤드가 타깃 라인에 더 오래 머물수록 볼 또한 똑바로 날아가게 된다.

이를 위한 효과적 연습을 위해 볼 앞쪽 3야드 지점에 30센티미터 정도의 폭으로 2개의 부러진 샤프트를 꽂아준다. 2개의 샤프트로 마치 미식축구의 골대와 같은 것을 만드는 것이다. 볼을 때릴 때 헤드를 2개의 샤프트 사이에 있는 열려있는 공간을 향해 똑바로 가져간다. 정확하게 스윙을 하면 볼이 2개의 샤프트 사이로 날아간다. 연습장에서 이를 일관성 있게 해낼 수 있다면 이러한 이미지를 그대로 코스로 가져간다. 그 다음에는 좀 더 많이 페어웨이를 적중시키는 즐거움을 만끽하면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