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효과적인 스핀 제어법
골프에서 가장 짧은 샷 중의 하나이면서도 그린 주변에서의 칩샷은 주말 골퍼들에게 가장 처리하기 어려운 플레이라고 할 수 있다(정확히 주말 골퍼들이 그린 주변에서 많은 타수를 허비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상황에선 볼과 타깃 사이에 볼을 굴릴 여유 공간이 거의 없다는 것이 분명한 사실이다.

홀을 향해 단순히 볼을 굴려야할 때 이용하는 것이 칩샷이지만 볼을 그린에 착륙시켜 멈춰야 할 때는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하지만 다행히도 여전히 희망이 있다.

깨끗한 그루브, 그리고 적절한 스윙만 갖추면 누구나 그린에서 곧바로 볼을 멈출 수 있다. 충분한 백스핀을 만들면 볼이 그린 뒤쪽으로 굴러가는 것을 막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교적 타깃 가까이 붙일 수 있다.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볼은 뒤쪽, 양손은 앞으로
첫째, 볼을 스탠스 중심에서 2.5~5센티미터 정도 오른쪽에 위치시킨다. 이는 임팩트 때 볼과 페이스 사이의 잔디를 최소화해 더욱 깔끔한 중심타격을 유도해준다. 어드레스를 취할 때 양손을 헤드 멀리 왼쪽에 위치시키고, 왼손목을 사실상 평탄하게 가져간다. 이는 다운블로로 볼을 날카롭게 내려칠 수 있도록 해준다. 볼과 페이스의 그루브 사이에서 이뤄지는 마찰이 높아질수록 이러한 섬세한 터치의 쇼트게임샷에서 반드시 필요한 백스핀 또한 더 많이 만들어진다.


백스윙은 짧게, 폴로스루는 최대로
웨지샷을 할 때 스핀을 최대로 높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임팩트 때 헤드를 적절히 가속하는 것이다. 헤드가 타격 구간을 더 빠른 속도로 지나갈수록 볼에 더 많은 스핀이 들어간다. 적절하게 가속을 해주기 위해 백스윙은 보통 때보다 짧게 가져갔다가 폴로스루는 최대로 가져가며 피니시 동작을 취하도록 한다. 많은 골퍼가 이와 정반대로 한다. 즉 백스윙을 길게 가져갔다가 폴로스루를 짧게 하며 임팩트 통과 때 속도가 감속되는 것이다. 이는 스핀을 크게 저하시킨다. 백스윙보다 폴로스루를 더 길게 가져가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 속도와 스핀, 볼의 정지력 모두가 더 높아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