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짧은 거리에서 핀 가까이 붙이는 플롭형 벙커샷
어프로치샷이 그린에 못 미치면서 그린 주변 벙커로 들어갔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그린 전면에 놓인 홀까지의 거리가 몇 걸음밖에 되질 않는다. 이런 짧은 거리에서 볼을 핀 가까이 붙이려면 벙커샷의 원칙을 깨야 한다. 다시 말해 양손을 계속 헤드 뒤에 유지하지 말고 모래를 때릴 때 헤드가 양손을 추월해 앞으로 나가도록 해준다.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헤드가 오른손을 자연스럽게 추월하도록 해준다
로프트가 큰 웨지를 사용한다. 타깃이 홀 자체이든, 볼을 착륙시키고 싶은 그린 위의 일정 지점이든, 페이스를 타깃과 직각으로 위치시킨다. 볼은 스탠스의 왼쪽에 위치시켜 왼발뒤꿈치의 바로 안쪽 맞은편에 놓이도록 해준다. 상체를 기울여 척추가 타깃 반대편으로 기울어지도록 해준다. 샤프트는 중립 상태(즉 똑바로 위아래로 선 상태)나 약간 뒤로 기울여 왼손목이 약간 뒤로 꺾이도록 해준다.

다운스윙과 임팩트를 할 때 체중을 계속 오른발에 실어줌으로써 척추를 옆으로 기울여준 상태를 유지한다. 이는 초기에 헤드가 양손을 자연스럽게 추월할 수 있게 해줌으로써 클럽의 로프트를 상당히 높여준다. 그러면 모래와 볼이 높은 탄도로 날아올라 보다 부드러운 비행궤도를 보여주게 된다. 볼의 뒤쪽 2.5센티미터 지점을 내려치면서 헤드의 최하단부로 볼 아래쪽 모래를 강하게 때린다는 느낌으로 타격을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