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윙 기초 다지기] 정확한 하이브리드샷
  • 긴 샷거리와 높은 탄도로 골퍼들에게 사랑 받는 클럽이 하이브리드다. 하지만 하이브리드는 클럽이 길다는 점에서 마냥 쉬운 것만은 아니다. 장훈석이 좀 더 쉽게 하이브리드를 컨트롤하는, 중심 타격 방법을 소개한다.
  • 정리_류시환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 2016-01-13 09:31:36
  1. 장훈석, KPGA 정회원, 잭니클라우스 골프아카데미(남서울), SBS골프채널 출연, 테일러메이드 아디다스 골프
아마추어 골퍼가 긴 클럽을 잡았을 때 미스샷 확률이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 물음에 장훈석이 꺼내놓은 답은 ‘긴장’이다.

평소 연습량이 많은 미들아이언과 웨지는 부담감이 적어서 편안하게 샷을 한다. 반면 페어웨이우드, 하이브리드, 롱아이언은 부담을 느끼고 몸이 ‘긴장’하게 된다는 것. 때문에 스윙이 자연스럽지 않고, 부자연스러운 동작이 가미된다. 그 결과물이 미스샷이다.


그렇다면 긴 클럽을 잡았을 때 미스샷을 줄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장훈석은 ‘평소와 같은 샷’에서 해답을 찾았다. 그리고 그 핵심을 ‘몸과 클럽의 일체화’로 설명했다. 장훈석은 하이브리드와 스틱을 들고 어드레스를 취했다.

스틱은 그립 끝에 잡아 클럽의 연장선이 되도록 했다. 어드레스 때 샤프트가 몸통 중심을 향했다. 이어 테이크백 때에도 몸통을 향했고, 폴로스루 때에도 그랬다. 장훈석의 말이다.


“긴 클럽을 잡으면 몸이 긴장을 한다. 평소처럼 몸통 스윙을 하지 못하고 팔만으로 클럽을 들어올리게 된다. 그러면 스윙 리듬이 깨지기 때문에 미스샷이 만들어질 수밖에 없다. 정확한 스윙을 위해서는 테이크백 때 몸통을 회전하며 클럽을 들어 올리는 것, 다운스윙부터 폴로스루 때 몸통이 리드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