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PGA 파운더스컵] 장하나, 17번홀 홀인원에 자동차 부상 “나는 운 좋은 사람”
  • 하유선 기자 | 2017-03-18 09:30:16
  1. 장하나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기회가 올 때까지 기다릴 줄 아는 '승부사' 장하나(25)가 2017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번째 대회인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달러) 둘째날 홀인원을 터트리는 행운을 안았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67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16번홀까지 버디 2개를 골라낸 장하나는 17번홀(파3)에서 짜릿한 에이스를 기록한 데 힘입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경기 직후 L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장하나는 “몇 번 홀인원을 해봤지만 자동차를 갖게 된 것은 처음이다. 정말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장하나는 이번 홀인원이 개인 통산 7번째 홀인원이다.

장하나는 지난해 1월 바하마 파라다이스의 오션클럽 골프코스에서 열린 바하마 LPGA 클래식 3라운드 8번홀(파4)에서는 티샷을 그대로 홀에 집어넣어 LPGA 투어 사상 최초로 '파4 홀인원' 진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

또 지난달에는 LPGA 투어 3년차가 되는 첫 무대였던 호주여자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이자 LPGA 투어 통산 4승째 기쁨을 누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