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LPGA] 공동1위 김하늘, 일본 시즌 4번째 우승 보인다
  • 일본여자골프 NEC 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 2R
  • 조민욱 기자 | 2017-08-13 00:03:46
  1. 김하늘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김하늘(29)이 2017시즌 23번째 대회인 ‘NEC 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총상금 8,000만엔·우승상금 1,440만엔) 최종 라운드만을 남겨놓고 공동 1위로 도약하면서 시즌 네 번째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12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72 골프장 북코스(파72·6,65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김하늘은 2라운드에서 보기 없는 무결점 플레이로 버디만 7개를 잡아내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4언더파 공동 3위였던 김하늘은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내면서 히가 마미코(일본)와 나란히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15번홀에서 13m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는 등 그린 플레이가 돋보였던 김하늘은 "오늘도 퍼트가 좋았다”고 만족감을 내비치면서 “마지막 날은 퍼팅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티샷의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오늘 제대로 연습해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해 사이버 에이전트 레이디스 토너먼트와 메이저대회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컵에서 2연승을 거둔데 이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3승째를 거둔 김하늘은 이번 시즌 9,411만6,000엔을 벌어 상금 랭킹 1위, 최우수 선수상(MVP) 격인 메르세데스 랭킹 1위, 평균 타수 1위(70.4717타)를 차지하고 있다.

김하늘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주요 부문 타이틀 선두 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다. 상금에서는 2위인 일본의 스즈키 아이(8,038만800엔), 3위인 대만의 테레사 루(7,102만6,000엔)가 김하늘을 추격 중이다.

한편 베테랑 이지희(38)가 5언더파 139타 공동 10위, 신지애(29)가 3언더파 공동 20위다. 이보미(29)는 이틀 합계 2언더파로, 공동 31위에 머물러 있다.

안신애(27)는 이날 4타를 잃고 중간합계 5오버파 149타로 컷 탈락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