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민준의 골프세상] 낯을 가리는 골퍼의 비애
  • 방민준 | 2017-09-23 13:55:47
[골프한국] 갓난아기는 낯을 가린다. 갓난아기는 늘 대하는 엄마나 가족이 아닌 낯선 사람을 보거나 낯선 사람의 품에 안기면 이유 없이 얼굴표정이 변하면서 울음을 터뜨린다.

골프도 낯을 가린다. 그것도 아주 심하게.
동반자가 낯설 때, 오랜만에 만났을 때, 동반자가 껄끄러울 때 마음에 동요가 일어나게 돼있다. 특히 자신의 실력이 소문나 있거나 현재의 실력이 과거보다 상당히 향상되었을 때 문제가 생긴다. 무언가 증명해주어야 하고 보여주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심리적으로는 물론 신체적으로도 경직을 초래해 엉뚱한 결과를 만들어낸다.

골프깨나 치는 많은 사람들이 이와 같은 경험을 했을 것이다.
나도 싱글을 치는 실력이 되었을 때 2년여 만에 한 친구와 골프를 칠 기회가 생겼다. 이 친구는 내가 초보일 때 거의 10타 이상 차이 날 정도의 고수였고 항상 한 수를 가르쳐주는 실력자였다.
골프장으로 달려가면서 ‘오늘은 조심해야지’하고 속으로 다짐했다. 티잉 그라운드에 올라서면서도 ‘겸손해져야지’하고 되뇌었다. 그러나 첫 드라이브 샷은 보잘 것 없는 샷이 되고 말았다. 서너 홀을 헤매고 나서야 간신히 제 페이스를 찾을 수 있었다.

그렇게 다짐을 했지만 자신도 모르게 ‘나는 2년 전의 내가 아니다. 그때를 생각한다면 큰 코 다칠 것이다. 확실히 골프가 뭔가를 보여 주겠다’는 자만심과 전시욕이 끼어든 것이다.

동반자 중의 한 사람이 처음 라운드 하는 사이일 때도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사람들은 대부분 첫 만남에서 상대방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려 한다. 눈앞에서 사라지면 마음에서도 금방 사라지고 마는 그런 대상이 되길 싫어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골프에서는 이 강한 첫인상을 심어주려는 의식이 샷을 망치게 한다. 시선을 의식한 샷이 제대로 될 리가 없다. 무심한 샷이 나올 수가 없다.

낯선 사람과 골프를 할 때, 혹은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골프를 할 때 흔들리지 않으려면 역시 마음을 비우는 도리밖에 없다. ‘나는 아무 것도 보여줄 게 없다. 우리 편안하게 골프를 즐기자’며 편안하고 겸손한 자세로 라운드 하는 게 좋은 결과를 낳는다.

가장 좋은 것은 낯을 가리지 않는 것이다. 누구를 만나더라도 평상심대로 대하고 상대방을 즐겁게 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겠다는 자세를 갖고, 거기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다면 문제가 생길 까닭이 없다.
내 주변에도 객관적인 기량으로 보면 누가 봐도 싱글골퍼인데 특정인과 라운드하면 맥을 못 추고 무너지는 친구가 있다. 낯을 가리는 골퍼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어디서 많이 뵌 분처럼 낯이 익습니다.”
“참 편안한 마음으로 골프를 즐겼습니다.”
훌륭한 골퍼라면 이 정도의 말은 들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