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거 우즈, US오픈 때 200억원 개인 요트에서
  • 조민욱 기자 | 2018-06-08 06:19:11
  1. 지난 2004년 라이더컵에서 타이거 우즈와 당시 약혼녀였던 엘린 노르데그렌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남자 골프대회인 US오픈 기간에 자신이 소유한 '호화 요트'에 머물 것이라는 보도가 현지 매체들을 통해 나왔다.

미국 뉴욕포스트와 골프닷컴 등은 7일(한국시간) "타이거 우즈가 자신의 요트 '프라이버시'를 미국 뉴욕주 몬턱의 한 요트 클럽에 대놨다"며 "우즈는 이 배에 머물며 US오픈을 준비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올해 제118회를 맞는 US오픈은 14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힐스 골프클럽에서 펼쳐진다. 우즈의 배가 정박한 곳은 시네콕힐스로부터 약 50㎞ 떨어진 곳이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우즈의 요트는 2,000만달러(약 213억6,000만원)에 이르는 호화 선박으로, 연간 유지비만 200만달러에 달하고 운항을 위해 승무원 9명이 필요하다.

우즈는 이 '프라이버시'를 2004년에 구입했으며 (지금은 이혼한 전처인) 엘린 노르데그렌과 결혼 후 첫날 밤을 이 배에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거 우즈는 2006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에서 US오픈이 개최됐을 때도 자신의 배에 머물며 대회를 치렀고 당시 이틀 동안 12오버파를 쳐 컷 탈락했다.

미국 골프닷컴은 "해당 요트 클럽에 우즈가 도착했는지 확인하려 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