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가마솥 더위’에 모기마저 주춤, 태풍 ‘종다리’로 폭염 한풀 꺾일까
속보팀
강명주 기자
2018-07-25 12:17:04
사진=MBC캡쳐
연일 가마솥 더위에 시달리고 있지만, 그나마 여름철 불청객인 모기의 공격이 눈에 띄게 줄어들어 위안이 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보다 모기 개체 수가 30∼40%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모기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든 원인은 기록적인 가마솥 더위와 예년보다 적은 강수량으로 모기의 유충이 서식하기 좋은 물웅덩이와 같은 서식 환경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오전 3시께 괌 북서쪽 약 1천110㎞ 해상에서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발생했다. 다만, 아직 발생 초기라 변수가 많다고 국가태풍센터는 전했다. 

전국적으로 열대야와 가마솥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열대야에 지친 시민들은 '시원한 빗줄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