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A] 강성훈, 마야코바 클래식 첫날 1타차 공동 4위
  • 권준혁 기자 | 2018-11-09 08:18:28
  1. 강성훈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여러 차례 미뤘던 강성훈(31)이 마야코바 클래식(총상금 720만달러) 첫날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강성훈은 9일(한국시간) 멕시코 킨타나오로주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 카말레온 GC(파71·6,98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뽑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5타를 쳤다.

PGA 투어 통산 7승의 맷 쿠처(미국)를 포함한 3명이 7언더파 64타, 공동 선두에 나선 가운데 강성훈은 1타 뒤진 공동 4위에 랭크됐다.

전반 4번홀부터 7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친 강성훈은 9번홀(파4) 보기로 전반에 3타를 줄였고, 후반에도 11번과 13, 14번홀에서 잇달아 버디를 골라냈다. 이날 드라이버샷 정확도는 78.6%(11/14), 그린 적중률은 77.8%(14/18)로 안정됐고, 그린 적중시 퍼트 수도 1.571개를 기록했다.

강성훈은 지난 7월 퀴큰론스 내셔널에서 일군 단독 3위가 2017-2018시즌 최고 성적이었고, 이번 시즌 들어 출전한 세 차례 대회에서는 더CJ컵 공동 29위가 가장 높은 순위였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에선 컷 탈락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close
2019년부터 적용되는 개정 골프룰: 코스의 영역
R&A와 USGA는 지난 8월 말경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할 개정된 골프 룰을 확정하여 발표하였다. 지난 3월에 기본 룰을 확정 발표한 이후 8월에 플레이어 에디션, 용어...
3가지 골퍼 스타일 '즐기거나 겸손하거나 거만하거나'…LPGA 우승한 넬리 코다를 보며
경기에 임하는 자세에 따라 골프선수들의 스타일을 세 가지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골프 자체를 즐기는데 중심...
LPGA투어 Q시리즈에 간 '무지개' 이정은6에게
이정은6(22)의 골프행보는 하늘에 뜬 무지개다. 늘 골프팬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뚜렷하거나 흐릿하거나 무지개는 무지개이듯, 이정은6가 그리는 무지개에 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