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안병훈 "안 좋은 일이 겹쳤지만, 성적은 괜찮네요"
권준혁 기자 2019-03-15 11:24:10
안병훈 프로가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5번홀에서 샷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 샘 그린우드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바꾼 건 딱히 없는데, 샷감이 좋았던 게 오늘의 키였습니다.”

현재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한국 선수들 중 가장 높은 자리(50위)에 올라 있는 안병훈(28)이 쟁쟁한 톱랭커들이 즐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250만달러)에서 첫날 공동 3위에 올랐다.

최근 출전한 3개 대회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안병훈은 1라운드 직후 가진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작년이나 이번 시즌 초반에는 샷감이 많이 안 좋았는데, 흐름을 찾은 것 같다. 특히 (2주 전) 혼다 클래식에서부터 샷감을 많이 되찾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안병훈은 지난달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공동 45위, 혼다 클래식에서 공동 36위, 그리고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공동 10위로 시즌 첫 톱10에 들었다.

이어 안병훈은 “오늘은 1주 전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때보다 더 감이 좋았는데, 금주에도 지난주와 비슷한 느낌이 든다”면서 “일단 샷이 좋아서 퍼팅이 잘 들어 가주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첫날 아이언 샷감이 좋아 평소보다 더 핀 가까이 붙일 수 있었던 안병훈은 “좋은 아이언 샷이 이 코스에서는 도움이 많이 된다. 그래서 버디를 7개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작년에 TPC 소그래스(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에서 나흘 연속 언더파를 친 안정된 플레이로 공동 30위를 기록했던 안병훈은 “작년과 달랐다. 1년 전에 비해 그린이 많이 부드러워졌다. 또 전반에는 바람이 덜 불고 후반에는 많이 불어서 플레이가 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퍼팅에 대한 욕심이 좀 더 생긴다”는 안병훈은 “최근 퍼팅 코치를 자주 보고 있긴 하다. 요즘 퍼팅이 잘 되는 편은 아니라서 좀 더 잘하고 싶다. 퍼팅을 중점으로 많이 연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주에 교통 사고를 겪은 안병훈은 “뒤에서 오던 차가 박았다. 나는 크게 다치지 않았는데, 아내가 조금 다치고 놀란 것 같다. 또 어제 (연습하면서) 발가락 부상이 좀 있었다”고 밝히면서 “안 좋은 일이 겹쳐서 일어나고 있는데, (그나마 다행히) 다 큰 부상이나 사고는 아니다. 특히 지난주에는 사고와 관계없이 경기도 잘 치렀던 것 같아서 괜찮다”고 답했다.

“(앞으로 남은 3라운드에서도) 지금과 같이 준비하면 될 것 같다”는 안병훈은 “샷도 계속 유지하면 좋겠고, 퍼팅도 더 다듬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지면서 “항상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며 한국 팬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