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최혜진 "그냥 내가 잘하면, 상대가 압박 받을 것"
강명주 기자 2019-05-16 07:21:24
KLPGA 투어 2019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출전한 최혜진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5월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 동안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첫날 조별리그 1차전에서 류현지(21)를 상대해 3홀 차 승리를 따낸 '대세' 최혜진(20)은 경기 직후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초반에 샷감이 좋아서 흐름을 잘 탔었는데, 연달아 온 찬스 상황에서 제대로 잡지 못하고 넘어가면서 흐름이 끊겼다”면서도 “아쉬움이 남지만 끝까지 마무리를 잘해내서 다행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혜진은 이번 대회 목표에 대해 “작년에 우연찮게 ‘롯데의 난’ 조에 속하면서 친한 같은 소속사의 언니들과 경기하느라 힘들었다. 조별 리그에서 만난 언니들이 잘하라고 응원해줬지만, 16강에서 일찍 탈락하는 바람에 아쉬웠던 기억이 있다”고 돌아보면서 “올해는 조금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냈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우승까지 노리나’는 질문에 최혜진은 “솔직히 작년보다 한 번이라도 더 이겼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큰데, 최대한 오랫동안 많이 치고 가고 싶은 마음도 있다. 일요일까지 치면 좋겠다”고 답했다. 4강 안에 들고 싶다는 얘기다.

또 최혜진은 “스트로크 플레이는 다른 선수와의 경쟁도 있을 수 있지만, 나 자신과의 경쟁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반면에 매치플레이는 상대 선수와의 경쟁이 좀 더 치열한 느낌이라 한 샷 한 샷 집중해야 한다. 잘 풀려서 업 앤 다운이 차이가 많이 나더라도 금방 뒤집힐 수 있는 방식이라 끝까지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상대에 따라 전략을 바꾸는 것은 없고 그냥 내 플레이에 집중하는 스타일이다. 내가 잘 되다 보면 상대가 압박을 느끼게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