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변모한 게리 우드랜드, US오픈 골프대회 우승…브룩스 켑카에 설욕
권준혁 기자 2019-06-17 10:33:30
2019년 PGA 투어 메이저 US오픈 챔피언십 골프대회 우승한 게리 우들랜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US오픈 114년 만에 대회 3연패를 노린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30·미국)와 접전 상황인 17번홀(파3)에서 게리 우드랜드(36·미국)의 아이언 티샷이 프린지에 떨어졌다2타 차 단독 선두였지만, 퍼터를 들기에 애매한 위치에 공이 놓였다.

바로 앞 조에서 경기한 켑카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보기 위기에서 우드랜드의 공격적인 칩샷이 절묘한 위치에 떨어지면서 거의 홀에 들어갈 뻔 가까이 붙었고, 갤러리들의 환호성이 터졌다. 반면 켑카의 버디 퍼트가 홀을 외면하면서 아쉬움이 담긴 갤러리들의 탄식이 흘러나왔다. 우드랜드와 켑카의 희비가 교차한 순간이었다.

우드랜드는 이어진 18번홀에서 먼 거리 버디 퍼트로 우승을 자축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린 제119회 US오픈 챔피언십 골프대회 마지막 날. 우드랜드는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 2위 켑카를 3타 차로 따돌렸다.

2011년 트랜지션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승을 신고한 우드랜드는 생애 첫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며 PGA 투어 4승째를 달성했다. 지난해 2월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에 이은 약 1년 4개월 만의 우승이다.

불과 2년 전까지 메이저 대회에서 존재감이 없었던 우드랜드는 지난해 PGA챔피언십에서 1라운드 64타, 2라운드 66타를 치며 이틀 연속 선두를 달렸으나, 결국 브룩스 켑카에게 우승컵을 넘기고 공동 6위로 아쉬움을 삼킨 바 있다.

그동안 PGA 투어 장타자로 이름을 알렸던 우드랜드는 쇼트 게임과 퍼트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들었으나, 이번 대회에서는 전혀 다른 골프를 선보이며 그동안의 혹평을 한방에 잠재웠다. 

그린을 놓치고도 타수를 잃지 않는 스크램블링에서 1위(평균 80%)에 오를 정도로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최종라운드 그린 적중률 83.33%(15/18)를 포함해 나흘 평균 72.22%(52/72)를 기록, 출전 선수 전체 중 2위를 기록했다.

켑카는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메이저 사냥꾼'이라는 별명에 걸맞는 마무리였다. 5번 홀까지 버디 4개를 뽑아내는 등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쳤다. 특히, 이번 US오픈을 포함해 최근 출전한 6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3회와 준우승 2회를 기록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