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이소미 "세계1위 고진영 언니와 동반 라운드 긴장됐어요"
강명주 기자 2019-10-27 00:38:06
2019년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에 도전하는 이소미 프로. 사진제공=BMW KORE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LPGA 투어 ‘아시안 스윙’의 두번째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KLPGA 투어 신인 이소미(20)가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서며 올해 첫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이소미는 공식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좋았다. 페어웨이 잘 지켜서 플레이하자고 캐디 오빠랑 얘기했는데, 그게 맞아 떨어져서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3라운드를 돌아봤다.

7번 홀까지 연속으로 파를 기록하다가 8번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이소미는 흔들리지 않고 남은 홀에서 버디만 6개를 쓸어 담았다. 이에 대해 그는 “세계 1위인 (고)진영 언니와 (장)하나 언니와 3라운드에서 함께 치게 된 걸 알고부터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며 “그래서 시작하기 전부터 생각이 많았는데, 보기 이후 누구랑 치든 ‘나는 나다’라는 생각을 했고, 그때부터 잘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소미는 고진영과 동반 라운드에 대해 “많이 배웠다. 당당함이 멋있었고, 뒤에서 걷는 것만 봐도 단단해 보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부분을 느끼면서 많이 배웠다”고 답했다.

이소미는 이번 시즌 가장 아쉬운 것으로 퍼트를 꼽았다. 그는 “미들 퍼트는 괜찮은데, 쇼트 퍼트가 중반에 흔들려서 고생했다. 다행히 하반기에 좋아져서 자신감이 생긴 것 같지만, 아쉬움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올해 KLPGA 투어에서 신인들이 8승을 합작했지만, 이소미는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그는 “루키들이 이뤄낸 8승에 내가 끼지 못해 아쉽다. 열심히 한다면 다른 더 큰 것이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