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FR 성적과 상금은?…이정은6·고진영·넬리코다·렉시톰슨 등
하유선 기자 2019-11-25 08:02:06
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정은6, 고진영 프로와 넬리 코다, 렉시 톰슨. 사진제공=Courtesy of The PGA of Americ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1~24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펼쳐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약 58억5,000만원)이 2019시즌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72홀을 돌면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작성한 김세영(26)이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날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친 김세영은 2016년 찰리 헐(잉글랜드)이 작성한 대회 72홀 최소타 기록인 269타(19언더파)에는 1타가 미치지 못했지만, 한국 선수 최초로 레이스 투 더 CME 글로브 챔피언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4년 LPGA 파이널 퀄리파잉 토너먼트 공동 9위로 이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김세영은 데뷔 시즌인 2015년 3승을 거둬 신인왕을 차지했고, 이후 매년 승수를 추가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LPGA 통산 10승을 달성한 rm의 나이는 26세 10개월 3일. 올 시즌 25개 대회에 참가해 21차례 컷을 통과하는 등 시즌 3승을 포함 10회 톱10을 기록했다.

김세영은 4라운드에서 페어웨이를 한번도 놓치지 않았지만, 그린 적중률은 3라운드 100%에서 이날 72.2%로 떨어졌다. 퍼트 수는 29개를 적었다. 우승 상금 150만달러(약 17억6,000만원)을 받아 시즌 상금을 275만3,099달러로 끌어올린 김세영은 상금 순위 8위에서 2위로 뛰어오르며 시즌을 마감했다. 

막판 16, 17, 18번홀에서 무서운 집중력으로 연속 버디를 뽑아낸 찰리 헐은 연장전을 기대했으나, 김세영이 마지막 홀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준우승(17언더파)으로 마감했다. 헐이 받은 단독 2위 상금은 메이저 우승 상금에 맞먹는 48만달러(약 5억6,000만원)다. 이 대회 전까지 올 시즌 벌어들인 상금보다 더 많은 상금을 한번에 손에 쥔 헐은 상금 19위(88만5,961달러)로 급등했다.

최종라운드에서 65타와 71타를 각각 써낸 다니엘 강과 넬리 코다(이상 미국)는 나란히 16언더파 공동 3위에 오르며 26만9,637달러(약 3억2,000만원)씩을 받았다. 브룩 헨더슨(캐나다)도 마지막 날 5타를 줄이는 뒷심으로 단독 5위(15언더파) 상금 17만6,570달러를 획득했다. 헨더슨은 시즌 상금 4위, 넬리 코다는 5위로 마감했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섰던 렉시 톰슨은 비록 대회 2연패는 불발했지만, 꾸준히 타수를 줄여 13언더파 공동 6위로 선전했다. 제시카 코다와 호주교포 오수현(23)도 같은 순위에 랭크됐다. 특히 코다 자매는 나란히 톱10에 입상하며 LPGA 투어 자매골퍼의 파워를 보여줬다. 공동 6위 상금 11만9,683달러를 보태 시즌 상금 153만7,292달러가 된 톰슨은, 이번 대회에서 부상으로 기권한 박성현(26)을 따돌리고 상금 6위로 올라섰다. 박성현은 7위(152만9,905달러)로 아쉬움을 남겼다.

유소연(29)이 합계 12언더파 공동 9위로 모처럼 상위 10위 안에 들었고, 올해의 선수 고진영(24)과 신인왕 이정은6(23)는 똑같이 11언더파를 쳐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상금은 5만9,613달러. 2019시즌 상금 277만3,894달러를 쌓은 고진영은 300만달러를 돌파하지는 못했지만, 2위 김세영에 근소한 차이로 상금왕을 확정했다. 이정은6는 데뷔 첫해에 상금 200만달러를 넘어서며 상금 3위(205만2,103달러)로 선전했다.

이밖에 박인비(31)와 허미정(30)이 합계 9언더파 공동 20위에 올라 4만2,234달러를 받았고, 평균 타수 1위 뒤집기에 나섰던 김효주(24)는 7언더파 단독 24위로 마쳤다. 양희영(30)은 6언더파 공동 25위, 지은희(32)는 5언더파 공동 29위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