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이다연,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백승철 기자 2019-12-08 16:33:51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이다연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지난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흥 강자로 떠오른 이다연(22)이 새로운 2020시즌 개막전에서 사흘 연속 선두를 질주한 끝에 정상을 차지했다.

8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 스텔라-루나코스(파72·6,57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마지막 날. 이다연은 3라운드에서 흔들림 없는 경기력으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거둔 이다연은 이날 3타를 줄인 2위 이소미(20)를 3타 차이로 멀찍이 따돌리며 우승상금 1억4,000만원의 주인이 됐다.

이다연은 올해 7월 아시아나항공 오픈에 이어 약 5개월 만에 KLPGA 투어 개인 통산 5승째를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했다. 

최종라운드 승부는 챔피언조에서 정면 승부를 벌인 이다연과 1타 차 단독 2위로 출발한 임희정(19)의 접전이 예상됐지만, 임희정이 보기를 쏟아내면서 의외로 싱겁게 끝났다.

이다연이 2번과 4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낚아 전반에 2타를 줄인 사이, 임희정은 5번홀(파3)과 9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하면서 간격이 벌어졌다. 더욱이 임희정이 10, 13번홀(이상 파4)에서도 보기를 추가하면서 이다연과 간격이 7타 차이까지 멀어지기도 했다.

이다연은 15번홀(파4) 버디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고, 임희정은 16번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냈다. 이다연은 마지막 홀(파5)에서 파 퍼트를 놓쳤지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데 걸림돌이 되진 않았다.

개막전 우승에 대한 부담감 탓인지 이날 3오버파 75타를 친 임희정은 단독 7위(5언더파 211타)로 마무리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