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LPGA·PGA를 통틀어 최근 10년간 가장 돋보인 선수는?
미국 골프채널의 지난 10년간 골프 기록들
박인비, 최근 10년간 남녀를 통틀어 메이저 최다승
하유선 기자 2019-12-30 04:55:04
박인비 프로, 타이거 우즈, 박성현 프로, 로리 매킬로이(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누가 최근 10년간 골프계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는가.

이 질문에 미국 골프채널은 가장 먼저 박인비(31)를 꼽았다.

이 매체는 지난 10년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각종 기록을 정리해 29일(한국시간) 톱16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2016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는 LPGA 투어 개인 통산 19승 가운데 18승을 최근 10년 동안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우승 7차례 중 6승을 최근 10년간 달성했다. 지난 10년 동안 LPGA 투어는 물론 PGA 투어에서도 박인비보다 메이저 우승이 많은 선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는 베른하르트 랑거(62·독일)를 소개했다. 50세 이상이 출전하는 시니어투어인 PGA 챔피언스투어를 정복한 랑거는 최근 10년 사이 챔피언스투어 38승을 올렸고, 5년 연속(2014~2018년) 최저타수상을 수상하는 등 뛰어난 활약을 선보였다.

세 번째와 네 번째로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브룩스 켑카(미국)를 각각 소개했다. 매킬로이와 켑카는 지난 10년간 나란히 메이저 대회 4승씩을 기록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다섯 번째로 나왔다. 103주 동안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우즈는 지난 4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43세 3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올라 지난 10년 동안 가장 많은 나이에 우승한 선수가 됐다.

그 이후로는 청야니(대만), 조던 스피스(미국), 더스틴 존슨(미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헨릭 스텐손(스웨덴), 필 미켈슨(미국), 버바 왓슨(미국), 마틴 카이머(독일)이 차례대로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15번째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세계남자골프랭킹에 등극한 선수들이 언급됐고, 마지막 16번째는 2010년부터 세계여자골프랭킹에 오른 선수들이 언급됐다. 

지난 10년간 남자 세계 1위는 타이거 우즈를 비롯해 리 웨스트우드, 마틴 카이머, 우크 도널드, 로리 매킬로이, 애덤 스콧, 조던 스피스, 제이슨 데이, 더스틴 존슨, 저스틴 터마스, 저스틴 로즈, 브룩스 켑카다. 

여자 세계 1위는 로레나 오초아를 시작으로 신지애, 미야자키 아이, 크리스티 커, 청야니, 스테이시 루이스, 박인비, 리디아 고, 아리야 주타누간, 유소연, 박성현, 펑샨샨, 그리고 고진영까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