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유럽여자골프 개막전 준우승한 조아연, 우승상금 차지
하유선 기자 2020-02-23 14:04:34
골프선수 조아연 프로가 2020년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제공=Golf Australi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해 국내 무대에서 활약이 돋보인 조아연(20)이 올해 초반에 나선 해외 원정에서 기세를 떨치고 있다.

23일 호주 시드니와 브리즈번 중간쯤에 위치한 본빌 골프 리조트(파72·6,249야드)에서 열린 제프 킹 모터스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24만 유로) 마지막 날. 조아연은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4개를 엮어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적어낸 조아연은 우승자 스테파니 키리아쿠(호주·22언더파)에 8타 차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호주여자프로골프(ALPG)가 공동 주관한 이 대회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2020시즌 개막전이다.  

지난겨울 뉴질랜드에서 구슬땀을 흘린 조아연은 3주 연속 호주 대회에 출격했다. 앞서 2주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빅오픈과 호주여자오픈에서도 우승 경쟁을 벌인 끝에 공동 16위와 공동 6위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우승한 키리아쿠가 아마추어 신분이라 우승 상금 3만6,000유로(약 4,700만원)는 조아연에게 돌아갔다. 

시드니에서 온 19세의 키리아쿠는 이번 우승으로 프로로 전향하여 LET와 ALPG 투어에서 뛸 수 있게 됐지만, 이날 캐디백을 멘 아버지 닉과 상의한 후에 결정을 내리겠다고 우승 인터뷰에서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