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사흘 연속 선두 김주형, 뉴질랜드 오픈 우승 보인다
백승철 기자 2020-02-29 14:49:57
김주형 프로가 2020년 아시안투어 뉴질랜드 오픈 골프대회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를 기록했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한국 남자골프의 기대주 김주형(18)이 제101회 뉴질랜드 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40만 뉴질랜드달러)에서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29일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의 밀브룩 리조트 코스(파71·6,958m)에서 열린 대회 셋째 날. 김주형은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앞서 이틀 동안 단독 1위였던 김주형은 중간합계 15언더파 199타를 기록, 이날 6타를 줄인 루카스 허버트(25·호주)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으나 아시안투어 두 번째 정상을 향해 한 발짝 더 나아갔다. 

단독 3위 브래드 케네디(호주·13언더파 201타)와는 2타 차이다.

지난해 5월 프로로 전향한 김주형은 11월 아시안투어 파나소닉 오픈 인디아에서 정규투어 첫 우승을 신고하며 이름을 알렸다.

다만, 첫날 27개, 2라운드 때 28개를 적었던 퍼트 수가 3라운드에서 30개로 늘었다.

6번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았고, 10번(파5)과 11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13번홀(파3)에서 이번 대회 처음으로 3퍼트 보기를 기록한 뒤 14번홀(파4) 버디로 만회했다. 1타 차 2위로 나선 18번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하면서 선두를 유지할 수 있었다.
 
허버트는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2타 차 공동 3위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호주프로골프투어를 거쳐 현재 유러피언투어를 주무대로 뛰는 허버트는 올해 1월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