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임성재 "어려운 코스이기 때문에 홀별로 전략을 나누는 플레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2R
강명주 기자 2020-03-08 06:49:57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임성재 프로. 사진제공=게티이미지-맷 설리반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일(한국시간)부터 9일까지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 앤 로지(파72)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이 펼쳐지고 있다.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3타를 줄인 임성재(22)는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지난주 혼다 클래식에서 정상에 오르면서 데뷔 첫 우승을 달성한 임성재는 2라운드 직후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3언더파를 쳤는데, 전체적으로 샷감도 좋았고 티샷도 첫날보다는 페어웨이로 많이 가서 확실히 세컨샷을 할 때 편하게 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보며 “그래서 1라운드 때보다는 버디 기회도 많았다. 미드 퍼트나 버디 기회가 왔을 때 퍼트가 잘 안돼서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만족스러운 하루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2라운드 마지막 홀인 9번홀(파4) 상황에 대해 임성재는 “티샷이 왼쪽 벙커로 가서 벙커에서 166미터가 남아서 7번 아이언을 쳤는데, 그게 또 그린 우측 사이드 벙커에 빠졌다”며 “그런데 가서 보니까 공의 라이는 좋았다. 내가 지난주부터 벙커샷이 잘 돼서 금주에도 자신이 있었는데, 벙커샷이 내가 원하는 곳에 떨어져 주고, 랜딩도 잘 돼서 경기의 마무리도 버디로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임성재는 앞서 7번홀(파3)의 보기에 대해선 “짧긴 했지만 그린에 잘 올렸다. 실수할 거리는 아니었는데, 약 1미터 정도 거리에서 라이가 좀 있다고 생각했는데, 라이를 많이 안타고 그냥 그대로 가서 아쉽게 보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 1, 2라운드에서 리키 파울러와 정규 대회에서는 처음 같이 플레이 한 것에 대해 임성재는 “어렸을 때, 한국 오픈에서 리키 파울러가 우승을 했었다. 그때 내가 중학생이었던 것 같은데, 직접 갤러리로 가서 봤었다. 이렇게 직접 PGA 투어에서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게 되어서 좋았다”면서 “평소에 좋아하던 선수라 같이 플레이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워낙 샷 메이킹... 이런 것들이 좋은 선수이고, 매너도 좋은 선수라 재미있게 경기를 했다”고 답했다.

또 임성재는 “샷을 잘 칠 때나, 오늘 파3에서 하이브리드를 한번 잡았는데, 그 샷이 핀으로 잘 가니까 리키가 너무 좋다고, 잘 쳤다고 칭찬을 해줬다”고 덧붙였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임성재는 “이번 주도 워낙 어려운 코스이다 보니까, 좀 안전하게 쳐야 될 홀이 많은 것 같다. 그래서 플레이 할 때 생각도 좀 잘 하고 기회가 있을 때는 좀 더 공격적으로 쳐야 할 듯하다”고 조심스러워하면서 “그래서 홀 별로 전략을 잘 나누어서 플레이를 해야 할 것 같다. 남은 2일 동안 좋은 결과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