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우승 향한' 김민선5,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1타차 선두…안소현·유현주는 컷오프
하유선 기자 2020-07-05 04:29:00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대회에 출전한 김민선5 프로는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고, 안소현, 유현주 프로는 다음을 기약했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018~2019년 지난 두 시즌 동안 우승 없이 보냈던 김민선5(25)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다섯 번째 정상을 향해 성큼 다가섰다.

김민선5는 4일 강원도 용평의 버치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2,000만원)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 6언더파 66타를 때렸다.

첫날 4언더파 공동 5위로 출발했던 김민선5는 중간 합계 10언더파 134타의 성적을 기록, 공동 2위 유해란(19), 이슬기2(19)를 1타 차로 앞섰다. 

2014년 박성현(27), 고진영(25) 등과 정규 투어에 데뷔한 김민선5는 루키 시즌 1승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매년 우승 트로피 하나씩 수집했다. 

하지만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한 이후 3년 2개월 넘도록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작년에는 1월 대만여자오픈에서 1타 차이로 준우승으로 마치기도 했다.

페어웨이 안착률 85.7%와 그린 적중률 88.9%의 안정된 샷감을 앞세운 김민선5는 퍼트 수는 28개로 막았다. 1번홀(파4)에서 4.2m 버디 퍼트를 떨구었고, 5번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깃대 60cm 이내 붙여 가볍게 버디를 추가했다.

후반에는 파4 홀인 11, 13, 14, 16번홀에서 버디를 골라냈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추격자들과 거리를 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만, 70cm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선두만큼 많은 관심을 모았던 안소현(25)와 유현주(26)는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2주 연속 좋은 성적을 기대했던 안소현은 2라운드 초반 4개 홀에서 3타를 줄여 반등의 불씨를 살리는 듯했다. 첫 홀인 10번(파5)과 11번홀(파4)에서 3.5m, 2m 연속 버디를 잡아낸 뒤 13번홀에서도 5.5m 추가 버디를 낚은 것. 

그러나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4~6번홀에서 3연속 보기로 흔들렸다. 결국 이븐파 72타를 쳐 합계 5오버파 149타로 마무리했다. 샷은 1라운드 때보다 정확했지만, 퍼트 수는 31개로 여전히 많았다.

유현주는 14번 홀까지 보기만 4개를 쏟아냈고, 15번(파4)과 18번홀에서 2개 버디로 일부를 만회했다. 이번 대회까지 5연속 컷 탈락을 기록했다.

추천 사진: 안소현 프로의 강렬한 티샷

추천 기사: 김주형, KPGA 최연소 우승에 바짝…서요섭·문경준·홍순상은 추격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추천 칼럼: 나는 동반자를 날게 하나, 추락하게 하나?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