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쇼트퍼트 불안에도 우승한 김민선5 "시한폭탄을 안고 다니는 느낌이었다"
하유선 기자 2020-07-05 17:09:14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민선5 프로가 우승 인터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강호 중 한 명인 김민선5(25)가 7월 3~5일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부활을 알렸다. 정규투어 통산 5승째.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했지만, 사실 자신감이 크진 않았어요."

약 3년 만에 우승 인터뷰를 한 김민선5는 선두권을 달리면서도 언제 무너질지 몰라 불안했던 심정을 털어놨다.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에서 사흘 동안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작성한 김민선5는 "코스도 잘 맞지 않는 대회에서 이 정도 한 것도 잘한 것이고, 자신 있게 남은 경기를 풀어가자고 스스로를 다독였다"며 "라운드 초반에는 긴장이 많이 됐고, 중간에 긴장이 풀리는 듯하다가 후반으로 갈수록 다시 긴장이 됐다"고 오늘 하루를 돌아봤다. 

그러면서 "18번홀 챔피언 퍼트 마무리를 잘한 것 같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민선5는 1m 이내 짧은 퍼트에 대한 부담에 대해서도 숨기지 않았다.

"지난 전지훈련 때도 전혀 문제가 없다가 시즌 첫 대회인 KLPGA 챔피언십부터 증상이 시작됐다"고 밝힌 그는 "짧은 거리에서 퍼트를 하면 중간에 몸이 움찔거렸다. 툭 치면 넣을 수 거리를 매번 놓치다 보니 불안감이 더 커졌고, 오히려 1m 이상 거리가 되면 마음이 편안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민선5는 "대회를 거듭하면서 자신감을 조금씩 얻는 중이었는데, 그 어느 때보다 압박이 심한 거리에 있는 퍼트에 성공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챔피언 퍼트를 앞두고 한참을 고민한 김민선5는 "마지막 남은 파 퍼트가 내가 가장 두려워하는 거리였다. 온 정신이 거기에 다 팔린 상태였다"며 "챔피언 퍼트를 넣자마자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걸 못 넣으면 다시 우승하기가 정말 어려울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이었다"고 답했다.

2017년 우승 이후 3년 동안 무승의 시기를 보낸 김민선5는 "지금의 퍼트보다 더 샷이 불안한 시기가 있었다. 샷이 코스 밖으로 나가버리면 한 번에 두세 타를 잃으니 좋은 성적을 낼 수가 없었다. 또 어쩌다 선두권에 가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을 안고 다니는 느낌이었다"고 힘들었던 순간순간들을 돌아봤다. 

아울러 김민선5는 "지금은 샷감을 어느 정도 찾았고, 퍼트는 아직도 공을 똑바로 보고 못 친다. 홀컵이나 다른 곳을 보고 퍼트한다. 하지만 우승을 계기로 앞으로는 자신감을 갖고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선5는 "사실 다음 해 시드를 걱정하고 있었는데 이번 우승을 계기로 한 시름을 놓은 것 같다"고 자신을 낮추면서 "결과에 집착하지 않고 상황에 집중하면서 남은 시즌 대회도 풀어가고 싶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매년 1승씩 기록했던 김민선5는 "아직 시즌에 2승을 한 적이 없어서 올해는 꼭 해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추천 사진: 안소현 프로의 강렬한 티샷

추천 사진: 그린에서 고전하는 유현주 프로

추천 칼럼: 나는 동반자를 날게 하나, 추락하게 하나?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