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스크래치 골퍼가 알려준 '연습의 비밀'
"골프 연습, 얼마나 해야 할까요?"
장보구 2020-09-02 07:25:55
상단 사진은 PGA 투어 멤버인 채드 캠벨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대회를 앞두고 연습하는 골프 스윙을 특수카메라로 촬영한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는 참 다양한 요소가 있습니다. 드라이브를 치거나 아이언을 칠 때는 야구나 크리켓 같기도 합니다. 페어웨이로 잘 친 공을 따라가다 보면 잘 조성된 골프장의 풍경을 보며 걷는 산책도 되지만 언덕배기로 잘못 친 공을 찾아 산기슭을 헤맬 때는 등산 온 약초꾼이 되기도 합니다. 

그린으로 올라간 공을 집고 그린의 상태를 살피고 결정을 내려서 퍼팅을 할 때는 당구의 어떤 구석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홀을 마치고 다음 홀로 이동하면서 내기가 주는 재미에 빠질 때는 노름이 주는 은밀함도 있습니다. 

코스를 공략하기 위해 나름의 전략을 세울 때는 바둑의 포석 같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습니다. 비슷한 실력의 골퍼와 내기를 하다 보면 호선을 주고받는 바둑의 묘미를 더 느끼게 됩니다. 라운드가 끝나고 즐기는 골프장 주변의 식사는 여행의 즐거움을 주기도 합니다. 이처럼 다양한 요소가 있어 골프는 어느 결을 만지든 자신만의 얘깃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골프에서도 자주 듣는 말이 있습니다.

"얼마나 연습해야 실력이 느나요?" 

특히 초보였던 시절에 자주 했던 질문입니다. 답은 쉽게 나오지 않았고 질문을 받은 분들은 늘 웃기만 했습니다. 초보였을 때, 참 답답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레슨을 받고 있으나 실력은 늘지 않고 제대로 된 길로 들어선 건지 암담하기만 했습니다. 운동신경이 아둔한 건지 머리가 나쁜 건지 하면서 자책도 자주 했습니다. 누군가 길라잡이가 있으면 좋겠지만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해 가을, 어느 날 연습장 벽면에 플래카드가 한 장 걸렸습니다. 얼마 전 끝난 시장기 골프대회 우승자를 축하하는 플래카드였습니다. 이름과 함께 타수도 쓰여 있었는데 이븐 파였습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선망의 대상인 '스크래치 골퍼'였습니다. (스크래치 골퍼는 18홀 스코어 평균이 이븐파인 실력자로, 핸디캡이 제로(0)라는 뜻)

누구인가 싶어 알아봤더니 연습장에서 자주 뵙던 분이었습니다. 아침 일찍 나오셔서 스트레칭을 열심히 하시던 성실하고 겸손한 분이었습니다. 안면도 있는 처지라 체면 불고하고 물었습니다. 돌아온 대답은 의외로 간단하고 명료했습니다.

"매일 두 시간 이상 하루도 안 빠지고 나왔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한 10년 한 것 같아요." 

그 말을 듣는 순간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때 당시 나는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연습하러 나왔고, 두 시간씩 연습한 적은 손꼽을 정도였으니까요.

사진은 칼럼 내용과 직접 관련은 없습니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임계량'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물리학에서 쓰는 단어인데 물질이 연쇄반응을 유지할 수 있는 최소의 질량을 말합니다. 물은 섭씨 100도가 되는 순간 끓으며 수증기로 변하게 되는데, 끓기까지 가해지는 열의 양이 임계량이 됩니다. 

또 어떤 물질의 구조와 성질이 극적으로 바뀌는 시점을 '임계점'이라고 합니다. 즉 액체가 기체가 되는 그 경계가 되겠죠. 어떤 한계를 극복하고 오른 경지를 설명할 때 주로 쓰는 것 같습니다. 물리학의 용어였으나 자기 개발서를 쓰는 작가 분들이 인용해서 관념의 용어가 되고 실천의 단어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습니다.

물리학에서 설명하는 임계량은 또 이렇습니다. 임계량은 연쇄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최소량의 질량이 되기 전에는 아무리 질량이 늘어나도 겉으로는 아무런 반응도 일어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걸 '임계량의 비밀'이라고 합니다. 

물이 끓기까지 열은 가해지지만 특별한 변화는 없습니다. 일정한 시간이 지나고 온도가 올라야 물이 끓는 이치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임계량의 비밀'을 모르기 때문에 포기합니다. 

예를 들어 언덕을 오르는 자전거가 있습니다. 자전거가 넘어지지 않고 오르막을 오르기 위해선 페달에 가해지는 힘이 있어야 합니다. 페달을 밟고 체인을 돌리려는 힘. 이것이 임계량입니다. 꾸준히 가해지는 힘과 노력이 결합될 때 언덕배기를 오를 수 있습니다. 이 꾸준함과 지속적인 노력이 '임계량의 비밀'입니다. 자신을 바꾸려는 노력은 임계량의 비밀을 알아야 가능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몇 번 하고는 안 된다고 포기합니다. 산사에서 참선하는 스님도, 제 발로 바닥을 박차고 나가는 마라토너에게도, 칸막이된 도서관의 고심하는 학생에게도 갈등의 순간은 있습니다.
열정과 의지가 결합해 '임계량'을 만들고, 꾸준하고 반복적인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때 한계를 돌파하게 됩니다. 언덕을 올라가려는 간절함과 열정이 모여서 페달을 밟을 때 가속이 이루어지고 마침내 경지에 도달하는 '임계점'에 도달하게 될 것입니다.

골프에 대한 열정과 노력도 이와 다르지 않습니다. '스크래치 골퍼'가 알려준 단순한 연습의 비밀은 '임계량의 비밀'과 일치합니다.

골프가 지닌 다양한 맛과 멋을 즐기기 위해 연습은 꼭 필요합니다. 골프는 '내가 잘 쳤을 때' 더 재밌습니다.

추천 기사: 임성재, 페덱스컵 9위로 '돈 잔치' 투어챔피언십 진출

추천 기사: 넬리코다, 박성현 따돌리고 세계랭킹 3위…우승 언스트는 세계 25위로↑

추천 칼럼: 나비,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