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퍼터를 이용해 페이스 상태를 파악한다
슬라이스를 많이 내고 있다면 스윙의 어느 시점에서 페이스에 대한 제어력을 잃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를 점검해보려면 퍼터로 연습 스윙을 해보는 것이 효과적이다. 퍼터의 평탄한 페이스는 페이스가 열렸는지, 닫혔는지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스윙하는 동안 페이스 상태의 변화를 좀 더 명확히 알 수 있다.

퍼터로 천천히 백스윙과 다운스윙을 하면서 백스윙과 다운스윙 도중에 샤프트가 지면에 대해 평행을 이루었을 때 동작을 멈추도록 한다. 이 두 지점에서 페이스는 토가 하늘로 향하고 있는 상태에서 약간 아래쪽을 바라보며 지면쪽으로 향해야 한다. 페이스가 이러한 직각 위치에 있어야 임팩트 때 클럽이 정확히 스윙면을 타고 직각 상태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피해야할 상태는 토가 골퍼의 뒤쪽으로 향하고 있는 상태에서 페이스가 약간 위를 바라보며 하늘로 향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오픈된 상태의 페이스가 바로 슬라이스의 원인이며, 이런 상태에선 볼을 일직선이나 약간 드로로 때려낸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