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당신은 어디를 향해 샷을 합니까2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1년에 걸쳐 소개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익힌다면 가능한 일이다.
정리_류시환 기자,
장소_태국 후아힌 임페리얼 레이크뷰CC
SWING SEQUENCE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이번 레슨은 골프를 시작한 초급 골퍼와 드라이버샷을 다시 다듬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코스를 읽는 눈이 필요하다

모든 골퍼는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어 한다. 때문에 오랜 시간 연습하며 샷을 다듬는다. 그런데 이런 노력에 앞서 한 가지 짚을 것이 있다. 과연 ‘어디로 칠 것인가’다. 막연하게 볼을 똑바로 칠 것이 아니라, 타깃을 어디로 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정해야한다는 뜻이다.

아마추어 골퍼의 실수 유형 중 하나가 볼은 똑바로 날아갔는데 방향을 잘못 잡아 페어웨이를 놓치는 것이다. 때문에 샷에 앞서 방향을 제대로 잡는 것이 굿샷의 기본이다. 나아가 코스 형태를 따져 첫 번째 샷을 원하는 지점으로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바로 코스 매니지먼트다.

설계자의 의도를 파악하라

과거의 골프 코스는 내리막, 또는 오르막에 일직선인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은 좌우로 휘어지고 다양한 경사가 더해졌다. 그만큼 코스 매니지먼트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좌우로 휘어진 코스를 공략할 때는 설계자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가까운 길은 어김없이 장애물이 있고, 이를 피하려면 먼 길을 돌아가야 한다. 따라서 설계자의 의도에 맞춰 장애물을 피해 돌아가고, 때로는 극복하는 전략을 짜야한다. 그 방법을 김대현이 소개한다.


김대현 TALK TALK
“자신의 샷을 알아야 코스를 공략하는 전략을 짤 수 있다”


코스 매니지먼트의 기본은 ‘캐리’

“아마추어 골퍼들은 샷거리에서 캐리와 런에 대한 개념이 잡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대부분 캐리와 런을 더해 볼이 얼마나 날아갔는지 총 거리에 초점을 맞춘다. 전체 샷거리를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캐리와 런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 캐리가 200야드, 런이 20야드인 골퍼는 자신의 샷거리를 220야드로 알고 있다. 만약 페어웨이에 장애물(벙커)이 있고 이를 넘어가는 거리가 캐리로 210야드라면 어떨까. 220야드의 드라이버샷을 치는 골퍼는 당연히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샷을 하지만 볼이 벙커에 빠지고 만다.”

김대현은 코스 매니지먼트의 기본을 ‘자신의 캐리와 런을 아는 것’으로 소개했다. 특히 캐리는 장애물을 넘겨야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다. 캐리로 장애물을 넘길 수 있다면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다면 피해가야 스코어를 잃지 않기 때문이다. 드라이버샷 캐리를 파악하려면 거리가 긴 골프연습장으로 가야 한다. 샷을 했을 때 볼이 날아가서 처음 떨어지는 지점까지 거리가 얼마인지 파악할 수 있는 거리여야 한다. 정면이 막혀서 날아가다가 그물망을 맞히는 곳에서는 거리 파악이 쉽지 않다.

김대현 TALK TALK
“휘어진 홀에서 티잉그라운드에 올라서면 그린까지 최단 거리를 찾는다. 그리고 그 지점에 자리하는 장애물을 넘길 수 있는지를 판단해야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