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우승 향한' 박인비, 하타오카·로페스와 연장전 돌입
하유선 기자 2020-01-20 06:50:26
박인비와 하타오카 나사, 가비 로페스가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을 놓고 연장전에 돌입한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올림픽 2연패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20승을 향해 뛰고 있는 '골프 여제' 박인비(32)가 2020시즌 첫 대회에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계속된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달러) 마지막 날. 박인비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의 성적을 거둔 박인비는 이날 5타를 줄인 가비 로페스(멕시코), 3타를 줄인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동률을 이뤘다.

54홀까지 2위 김세영(27)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출발한 박인비는 2번(파4)과 3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기록하면서 우승 경쟁자들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8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은 박인비는 한동안 파 행진을 하다가 16번홀(파4)에서 두 번째 버디를 추가했다. 17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 실수로 버디 기회를 만들지 못한 박인비는 18번홀(파3)을 파로 마무리하면서 결국 연장에 가게 됐다.

한편,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정한 유명 인사들의 우승은 디펜딩 챔피언이자 전 야구 선수 출신 존 스몰츠가 2연패를 달성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