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아마추어 골퍼들의 고민 ‘우드샷 미스’
우드샷을 어려워하는 골퍼들이 많다. 미스샷 퇴치의 지름길은 바로 쓸어치는 스윙의 기본기를 몸으로 익히는 것이다.
장소_스카이72GC
정리_류화승기자,
[골프한국] 볼의 위치를 정확하게 하고, 체중이동도 신경 쓴다. 테이크백 시 클럽을 낮게 끌고 나가고 지면을 따라 쓸어친다.

문제점

우드만 잡으면 자신감이 떨어진다. 볼 위치도 확인하지 않고 성급하게 스윙을 하는 경우가 많다. 거리욕심에 오버스윙을 하고, 회전 없이 팔로만 스윙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 결과는 무참히 토핑과 뒤땅 미스샷으로 찾아온다.

해결책

잘못된 볼의 위치를 바로잡는다. 그리고 머릿속으로 헤드를 낮게 잔디를 쓸면서 스윙하는 모습을 떠올려 본다. 그리고 몸통회전을 통해 파워를 전달하되 팔로만 스윙하는 골퍼들은 오른손만 사용한다고 생각하고 스윙하자. 자신 있는 우드샷을 하기 위해서는 연습만이 해답이다.


올바른 볼 위치부터 시작

우드샷을 어려워 포기하는 골퍼들에게 김미현은 “자신감을 가지고 편안하게 우드를 잡아라. 연습하면 우드만큼 유용한 클럽이 없다. 그러기 위해서는 연습이 뒤따라 줘야 한다”고 연습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리고 미스샷을 방지하는 기본은 “올바른 어드레스”라고 말했다.

여느 샷과 마찬가지로 우드샷 역시 잘못된 볼 위치 때문에 미스샷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볼이 너무 오른쪽에 있다 보면 다운스윙 시 온전히 체중을 왼발로 옮기지 못해 뒤땅을 치게 되고 너무 왼쪽에 두면 스윙아크 최저점이 아닌 볼 위를 맞게 되어 토핑이 발생하곤 한다. 성급하게 어드레스를 하고 스윙을 하는 것은 실패를 부른다. 볼의 위치, 즉 드라이버보다 조금 더 오른쪽, 아이언보다는 조금 더 왼쪽에 볼을 두었는지 확인하는 습관부터 길러야 한다. 스탠스 폭은 드라이버샷보다 약간 좁게 서고 체중배분 역시 오른발에 55% 정도 둬 안정된 어드레스를 만들도록 한다.

잘못된 체중분배는 아래 사진 1, 2처럼 척추각에 영향을 줘 정확한 히팅을 방해한다. 올바른 어드레스를 취한 후 그때 머리의 위치를 스윙하는 내내 유지한다고 생각하면 도움이 된다. 핸드퍼스트가 되면 볼이 찍혀 맞기 쉽기 때문에 손은 볼과 거의 거의 일직선상에 둔다. 손을 사용하는 것도 미스샷의 주된 이유다. 그립을 너무 세게 쥐다보면 상체에 힘이 들어가게 되고 백스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뒤땅을 유발한다. 김미현은 “그립은 손안에서 놀지 않도록 꽉 잡되 오른손은 도움을 주는 손이라고 생각하라”고 조언했다.






올바른 체중이동, 견고한 스윙 축

우드샷의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고 성급하게 스윙하지 않는다면 성공률은 높아질 수 있다. 우드샷은 완만한 스윙궤도, 옆에서 옆으로 볼을 타격하는 것이 중요 포인트다.

잘못된 체중이동은 미스샷의 주된 원인으로 손꼽힌다. 다운스윙에서 임팩트로 전환할 때 체중이 오른발에 남게되면 뒤땅이, 체중이 왼쪽으로 제대로 이동하지 못하고 볼을 띄우려는 생각이 앞서면 토핑이 발생한다. 백스윙 시 체중이 오른쪽으로 완벽하게 이동하도록 신경 쓴다. 체중이동은 상체 꼬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이뤄진다는 것을 잊지 말자.

성급한 마음은 스윙을 망친다. 백스윙이 끝나기도 전에 오른손으로 클럽을 들어 올리는 경우 헤드가 찍혀 맞거나 헤드가 닫히면서 훅이 난다. 헤드를 낮게 잔디를 쓸면서 오른손을 몸 쪽으로 보내면서 테이크백을 시작하고 다운스윙 시 그립 끝 부분을 지면으로 끌어내리듯 스윙하면 완만한 스윙궤도를 완성할 수 있다. 스윙하는 내내 오른팔은 겨드랑이에 밀착시켜주는 것도 중요하다.

견고하지 못한 스윙축도 미스샷의 원인이다. 대표적인 예로 무릎이 무너지면 몸통이 좌우로 스웨이 되면서 하체회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이를 보완하려는 심리 때문에 손목을 더 많이 사용하면서 볼을 스윙의 최저점에서 맞히는 것을 방해한다. 어드레스 시 머리 위치를 스윙하는 동안 유지한다고 생각하자.

머리는 자연스럽게 좌우로 이동하지만 지나친 움직임은 스웨이의 원인이 된다. 또 다운스윙 시 오른발바닥이 볼을 히팅할 때까지 붙어있으면서 헤드와 손이 내려올 때까지 기다려주는 것도 스웨이를 방지할 수 있는 팁이다.

볼을 너무 세게 치려다보면 순간 팔에 힘이 들어가고 스윙궤도를 벗어나고 만다. 거리욕심에 아마추어 골퍼들이 범하는 오버스윙 역시 정확도를 떨어트릴 뿐 아니라 백스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미스샷으로 이어진다. 결국 부드럽게 쓸어친다는 우드샷의 기본을 지켜야만 좋은 결과가 따르는 것이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