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불필요한 힘에서 자유로워지자
샷거리를 늘리고 싶은 마음은 불필요한 힘에 몸이 경직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장훈석이 몸에 적당한 힘이 들어가는 방법을 소개한다.
정리_류시환 기자,
사진_박경섭(스튜디오ZIP)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가 경직된 스윙을 하는 골퍼. 힘을 빼고 부드럽게 스윙하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연습법

골퍼라면 누구나 볼을 보다 멀리 치고 싶어 한다. 그런데 이러한 욕구는 자칫 몸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 스윙이 경직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가면 허리와 어깨회전이 원활하지 않고 뻣뻣해지기 때문에 순간적인 회전에 의한 파워를 만들어내지 못한다. 샷거리 증대는커녕 방향성마저 손해를 보는 이유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장훈석은 다음의 방법을 소개했다.

어드레스부터 백스윙톱까지 몸에서 힘을 빼는 방법은 간단하다. 어드레스 후 테이크백, 백스윙톱까지 약 3단계에 걸쳐 오른손 그립을 살짝 놓았다, 잡기를 반복한다. 스윙 동안 오른손에서 힘을 빼면 팔과 몸통 전체에 힘이 빠지면서 스윙이 부드럽게 이뤄진다. 또한 지나치게 빠른 스윙템포를 적정 수준으로 늦출 수 있다. 스윙템포를 더 늦추거나, 힘을 더 빼고 싶다면 그립을 잡았다 놓기를 7회까지 늘려도 무관하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