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티샷을 강력하게 때려낸다
강력한 티샷의 2단계 비결은 볼을 왼쪽에 위치시키고 강력하게 때려내는 것이다.
프레드 그리핀 그랜드 사이프리스 골프 아카데미, 올랜도, 플로리다. (1996년부터 100대 교습가)
드라이버샷을 일직선의 장타로 때려내는 손쉬운 방법은 다운스윙 때 보다 많은 에너지를 타깃 방향으로 옮기는 것이다.그 비밀은 몸을 왼쪽으로 옮기며 트는 것이다(머리를 볼 왼쪽으로 옮기는 것이 아니다). 스탠스 상에서 볼을 더 멀리 왼쪽에 위치시킬수록 이러한 동작이 더욱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볼을 왼쪽에 위치시키면 ‘한 번 강하게 때려보자’는 본능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주말 골퍼들은 티를 스탠스 가운데에 꽂는다(왼쪽 사진). 이제는 이와 달리 티를 왼발 발등 맞은 편에 꽂도록 한다(가운데).

이렇게 했을 때의 유일한 단점은 다운스윙 때 하체를 타깃 방향으로 움직이게 됨으로써 페이스가 오픈되는 것이다. 그러면 슬라이스가 나온다. 그래도 문제없다! 어드레스 때 양손을 오른쪽으로 틀어서 잡음으로써 양손의 엄지와 집게손가락 사이에 형성된 V자가 왼어깨를 가리키도록 하면 된다(작은 삽입 사진). 이러한 강한 그립과 왼쪽으로의 에너지 이동은 드라이버샷을 항상 더 멀리 페어웨이 한가운데로 가져다 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