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면보기
한국일보
서울경제
스포츠한국
  1. 北 김정은 '리설주 포르노' 때문에 결국…
  2.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 2013-09-21 09:38:45
  3.  글자크게
  1. 사진은 지난 8월 4일 리설주가 파마머리로 북한 매체에 등장한 모습(좌)과 2일 노동신문에 실린 숏커트 헤어스타일의 리설주. 연합뉴스
북한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관련된 추문을 은폐하기 위해 은하수관현악단과 왕재산예술단 단원 9명이 지난 8월 공개처형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최근 탈북한 북한 고위간부에 따르면 이들 9명은 자신들이 출연한 포르노를 제작했으며 북한 인민보안부가 이들의 이야기를 도청, `리설주도 전에는 자신들과 똑같이 놀았다'는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김 제1위원장은 리설주와 관련된 추문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우려해 8월17일 9명을 체포한 후 재판 회부 없이 3일후 평양시 교외의 강건 군관학교 연병장에서 군과 당의 고위간부, 악단 관계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총살했다는 것이다.

처형된 9명의 가족들은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졌으며 두 악단은 해산됐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같은 사실은 한국과 일본 정부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두 악단은 8월 초부터 북한의 공식 매체에 등장하지 않고 있으며, 북한이 해외에 서버를 두고 운영하는 비디오 회사에도 두 악단의 음악은 다운로드가 안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北김정은 전애인 포르노 직접 찍다가 공개총살"


한국아이닷컴 김지현 기자


북한에서 유명 예술인 10여명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시를 어기고 음란물을 제작·판매한 혐의로 공개 총살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총살된 예술인에는 김 제1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진 가수 현송월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조선일보는 중국 내 대북 소식의 말을 인용해 현송월과 문경진 은하수 관현악단장, 정선영 은하수 관현악단 차석 바이올리니스트 등이 지난 20일 공개 총살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6월 김 제1위원장은 '성(性)관련 녹화물을 보지 말 것에 대하여'란 지시를 내렸는데, 이들은 이를 어긴 혐의로 지난 17일 체포돼 3일 만에 전격 처형됐다.

현송월과 문경진 정선영 등은 은하수 관현악단과 왕재산 경음악단 소속의 가수·연주가·무용수다. 이들은 음란물을 시청한 것은 물론 자신들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해 판매했고, 이 동영상이 중국에까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공개 처형은 은하수·왕재산·모란봉 등 주요 예술 단원과 사형수 가족이 지켜보는 데서 기관총으로 진행됐다"면서 은하수 관현악단과 왕재산 경음악단 등이 해체됐다고 주장했지만, 해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사형수 가족은 모두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 중 일부는 성경책을 소지한 사실이 적발됐고, 사형된 예술가는 모두 정치범으로 규정돼 사형수 가족은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에서 주목을 끈 이름은 현송월이다. 현송월은 보천보전자악단 소속 가수로 김 제1위원장이 리설주와 결혼하기 전 사귄 연인으로 알려져 있다.

현송월은 2000년대 초반 '미래가 아름다워' '휘파람 총각' 등의 대표곡을 내며 2006년까지 왕성하게 활동하다가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김 제1위원장과 인연을 맺었다. 현송월은 김 제1위원장보다 연상으로 알려져 있는데, 아버지인 고 김정일 국방위원회 위원장이 강력하게 관계를 정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송월은 김정일 위원장의 지시로 고위급 군인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송월은 2006년께 갑자기 자취를 감췄는데,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2012년 3월 '국제 부녀절 기념 은하수음악회'에서 만삭의 몸으로 노래를 불러 화제를 모았다. 당시 북한 예술단 출신 탈북자들 사이에서는 "김 제1위원장이 과거의 내연녀에게 특별대우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총살된 것으로 알려진 문경진도 2005년 헝가리 '카네티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한 북한의 대표 적인 연주가로 '공훈 배우' 칭호를 받은 재원이다.

은하수 관현악단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은하수 관현악단은 김 제1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가 주연급 가수로 활동한 곳이다. 리설주의 이번 사건 개입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은하수 관현악단은 김 제1위원장의 전용 음악단으로 알려졌는데, 대부분 유학파 출신으로 이뤄져 있으며 북한의 민요와 선전가요를 서구식 창법으로 편곡해 부른다. 북한 최고의 관현악단으로 꼽히는 만큼 대우도 남다르다. 은하수 관현악단 단원들은 북한에서 보기 드물게 방이 2, 3개에 전기 가열식 샤워기를 갖춘 최고급 아파트를 무상으로 제공 받았고 식료품이나 생필품도 박스로 포장된 상태로 제공돼 주민들의 선망의 대상이 된 곳이다.

왕재산 경음악단은 1983년 창단해 보천보전자악단과 함께 북한 최고의 경음악단으로 불리며 김정일 위원장과 김 제1위원장의 총애를 받았다.

랭킹뉴스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