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고 예방하기 위해 횡단보도에 설치된 옐로 카펫이 곳곳에서 시선을 끌고 있다. 횡단보도 앞 신호를 기다리는 대기 공간으로 노란색을 칠하여 아이들에게는 조금 더 안전한 곳으로 생각을 하게 하고 운전자들은 멀리서라도 아이들을 확인하여 안전 운전을 할 수 있게 유도하고 있다.



전국의 모든 학교들이 옐로 카펫 설치 사업에 함께 참여하여 학생들이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되길 바란다.

아울러, 아동안전 위원회와 서울특별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개선을 위하여 어린이 보호구역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옐로 카펫 다음으로 어린이를 지킬 수 있는 반짝이는 개선안을 기대해 본다. 공모전 관련 문의는 옐로소사이어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사진,글/ 인천 영선초등학교 6학년 이유림 기자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골프한국
  • 소년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