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틀 과학자가 들려주는 과학 이야기] 지구가 아프대요
  • | 2019-04-22 06:01:41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인간이 지구에 나타나기 전, 지구 환경이 파괴된 경우

1. 지진이 일어나 거대한 섬이 통째로 바닷속으로 들어갔다.

2. 화산이 폭발해서 숲이 완전히 폐허가 되었다.

3. 큰 홍수가 나 많은 동물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처럼 인간이 지구에 나타나기 훨씬 전에도 지구 환경은 파괴되곤 했어. 그러나 최근에 인간이 지구 환경을 망가뜨리고 있는 것에 비하면 이런 일쯤은 아무것도 아니란다.

자연은 자정 능력을 가지고 있어.‘자정 능력’이란 아픈 곳을 스스로 치료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해. 때문에 예전에는 자연이 훼손되어도 금세 원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단다. 그러나 우리 속담에‘매에는 장사 없다.’는 말이 있어. 그 동안 인간들이 얼마나 지구를 괴롭혔는지 지금 지구는 심각한 병을 앓고 있단다. 어느 새‘아름다운 지구’라는 말보다‘아름다웠던 지구’라는 말이 더 적당한 표현이 되어 버린 거지.

지구 밖에서 지구를 보면 마치 하얀 모자를 쓴 것처럼 보일 거야. 바로 북극의 거대한 빙하 때문이지. 남극은 대륙이지만 북극은 아니란다. 그냥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바다에 둥둥 떠 있는 거지. 이 거대한 빙하가 지구 온난화 때문에 서서히 녹고 있다고 해. 2100년쯤 되면 해수면이 약 50㎝쯤 올라갈 거라고 하더군. 해수면이 50㎝ 올라가면 섬나라와 바닷가에 있는 도시들은 몽땅 물에 잠겨 버릴지도 몰라. 또 일부 지역에서는 홍수와 가뭄의 피해가 지금보다 훨씬 심해질 거라고 해.

사실 온실 효과는 항상 조금씩은 있어 왔어. 만약 온실 효과가 전혀 없었다면 지구는 꽁꽁 얼어붙었을 거야. 그런데 지금은 온실 효과가 아주 심해졌어. 열을 가두는 온실 기체의 양이 점점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지. 그래서 세계 각국은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기후 변화 협약인 교토 의정서를 맺고 온실 기체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단다. 온실 기체가 많아지는 또 다른 이유는 사람들이 나무를 함부로 베어 내는 것이란다.

그런데 지구는 화끈거리는 열병만 앓고 있는 게 아니란다. 그동안 지구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오존층’이라는 방탄복을 입고 있었어. 물론 지금도 이 오존층을 입고 있긴 하지만, 이 투명 방탄복의 성능이 예전 같지가 않아. 마치 오래 되어 낡은 옷처럼 아주 너덜너덜해졌단다.

오존층은 사람이 직접 쬐면 안 좋은 자외선을 막아 주고 있어. 일종의 보호막이지. 그런데 이 오존층에 아주 커다란 구멍이 뻥! 뚫려 버린 거야. 그 바람에 우리는 이제 마음 놓고 햇빛을 쬘 수도 없게 되었단다. 우리 몸에 해로운 자외선이 곧바로 내려오기 때문이지.

이 외에도 지구는 여러 가지 심각한 병을 앓고 있단다. 석탄이나 석유가 탈 때 생기는 이산화탄소나 이산화황 같은 기체 때문에 산성비가 내리는데, 이 산성비가 땅을 산성으로 만들고 건물이나 금속을 부식시키고 있거든.

유명한 로마의 콜로세움이나 그리스의 대리석 신전 같은 건축물들도 산성비로 인해 곧 허물어질 위기에 놓여 있단다. 또한 산성비를 너무 많이 맞으면 나중에 대머리가 될 수도 있다고 해. 정말 심각하지?

지구는 태양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별이야. 이 아름다운 지구를 지키려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 가정에서부터 에너지와 자원 절약을 실천하는 게 지구를 지키는 첫걸음이야.

지구 진찰 결과- 열병 말기 환자

환자 이름: 지구

병명: 열병(열이 굉장히 심함. 절대 안정이 필요함.)

병에 걸린 이유: 공장이나 자동차에서 마구 뿜어 내는 이산화탄소와 같은 온실 기체 때문. 온실 기체는 열이 지구 밖으로 나가는 것을 막는‘온실 효과’를 일으킴.

치료 방법: 태울 때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석탄이나 석유의 사용을 줄여야 한다.

담당 의사 의견: 온실 효과가 심해져 지구의 온도가 점점 올라가는‘지구 온난화’가 일어나고 있다.

긴급수배- 마구잡이로 오존층을 파괴하는 범인을 수배합니다!

범인 이름: 프레온 가스(CFC)

프레온 가스란: 냉장고나 에어컨 등의 찬 기운을 전해 주는 냉매나 헤어 스프레이 등에 쓰이는 무색의 기체, 또는 끓는 점이 낮은 액체.

전 인류에게 보내는 협조 사항: 한번 뚫린 오존층의 구멍을 메우는 데는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린답니다. 오존층 파괴를 막기 위해 프레온 가스의 사용을 줄여 나갑시다.

/자료 제공: ‘리틀 과학자가 꼭 알아야 할 과학 이야기’(황근기 글ㆍ노연주 그림ㆍ함께자람)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골프한국
  • 소년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