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숲 숨은 단풍 명소는 여기!
  • | 2019-11-08 06:00:49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8일은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다는 ‘입동’이다. 그래도 단풍을 감상할 기회는 아직 있다. 때마침 서울관광재단이 가을의 끝자락에 가볼 만한 단풍 명소 5곳을 7일 소개했다. 먼저 ‘남산 둘레길’이다. 이 길은 북측순환로와 남측 숲길을 이은 총 7.5km의 산책로다.

북측순환로는 이맘때 풍경이 가장 아름답다. 둘레길 완주 후에는 남산 팔각정까지 올라 보자. 울긋불긋 단풍 든 남산은 오색 물감을 콕콕 찍어 그린 점묘화처럼 인상적이다.

‘경의선 숲길’은 은행나무가 아름답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연못과 징검다리가 있으며, 하늘 높이 자란 은행나무들이 반겨준다. ‘백사실 계곡’은 ‘서울의 무릉도원’으로 불린다. 계곡 깊숙한 곳에는 조선 시대 별서(별장) 터가 남아 있다. 단풍나무와 상수리나무 등이 우거진 숲이 백사실 터를 에워싸 다채로운 단풍 빛깔을 선보인다.

창덕궁은 4대 궁궐 중 단풍이 가장 아름답다. 그중 ‘창덕궁 후원’의 단풍이 으뜸이다. 후원 안에서도 부용지, 애련지, 존덕지, 관람지 네 곳의 연못가 단풍이 곱기로 소문났다. 은행나무가 1300여 그루 펼쳐지는 ‘위례성길’도 빼놓으면 섭섭하다. 바람이 불어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기라도 하면 그 모습이 황홀할 만큼 장관이다.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골프한국
  • 소년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