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어 한국사 편지] ‘백두대간’이란 무엇일까?
  • | 2019-11-08 06:01:46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태백산맥, 소백산맥’이란 말은 조선 시대에는 없던 말이야. 1903년 고토분지로라는 일본의 지질학자가 처음으로 태백산맥을 비롯하여 지금 우리가 부르고 있는 여러 산맥의 이름을 정했는데, 이것이 일제 시대를 거쳐 오늘날까지 쓰이고 있단다. 조선 시대에는 ‘백두대간, 장백정간, 낙남정맥’처럼 ‘대간’과 ‘정간’, ‘정맥’으로 산줄기를 나타냈어.

‘산맥’과 ‘대간’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산맥은 땅속의 지질 구조를 중심으로 분류한 것이고, 대간은 땅 위에 드러나 있는 산의 모습을 중심으로 분류한 것이야.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지도는 땅속 지질을 따라 산맥을 그렸어. 그래서 지도를 들고 산을 찾아가면 있어야 할 곳에 산이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단다.

우리나라 산맥은 생긴 지 오래되었기 때문에 땅속 지질과 땅 위의 모양이 반드시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야.

백두대간이 뚜렷한 <동국대전도>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시작하여 지리산에서 끝나고, 다른 정맥들은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나간단다. 조선 시대의 지리책 <<산경표>>에는 백두대간 장백정간 그리고 13개의 정맥으로 산줄기가 분류되어 있어.

What is the Baekdudaegan Range?

“Taebaeksanmaek” and “Sobaeksanmaek,” terms familiar to us today, did not exist in Joseon. Taebaeksanmaek and various other mountain names we use now were first coined in 1903 by a Japanese geologist named Koto Bunjiro and went on to survive through the colonial period.

Place names used for mountain ranges in Joseon referred to daegan, jeonggan and jeongmaek ─Baekdudaegan, Jangbaekjeonggan and Nangnamjeongmaek, for example. So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the words sanmaek and daegan? The former refers more to geological structures in the ground itself, while the latter is based on the forms of mountains as they emerge above the ground.

The maps we use today show us geological features in the ground. This is why we sometimes follow a map to where there should be a mountain, but find that it’s not there.

In Korea, the geology of the earth’s crust and the actual appearance of mountains above the ground

is not always the same, since the country’s mountain ranges are so old.

/자료 제공: ‘Letters from Korean History ⑤’(Park EunbongㆍCUM LIBRO 책과함께)

‘Dongguk daejeondo(“Large Complete Map of Korea”),’ with the Baekdudaegan Range clearly visible

The Baekdudaegan Range runs all the way down from Mt. Baekdusan to Mt. Jirisan. Other ranges branch out from it at several points along the way. The Joseon geographical text Sangyeongpyo (“Chart of Mountain Ranges”) divides these ranges into the Baedudaegan, the Jangbaekjeonggan and thirteen jeongmaek. /National Museum of Korea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골프한국
  • 소년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