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좌투수 나오면 결장' 김현수, 다시 플래툰의 함정에 빠지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7-03-20 17:55:24
  • ⓒAFPBBNews = News1
    AD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작년에 플래툰 시스템으로 고생했던 타자가 있었다. 기회가 많지 않았음에도 나름 존재감을 보여주며 눈도장을 찍었다.

그런데 올해 또 시작이다. 빅리그 시범경기 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던 볼티모어 김현수(29)가 또다시 플래툰 시스템에 발목이 잡혔다.

김현수는 지난 19일와 20일, 2경기 연속 시범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유는 하나다. 상대 선발이 좌완이었다.

19일 뉴욕 양키스전에서는 사바시아, 20일 디트로이드 타이거즈전에서는 맷 보이드가 마운드의 선봉을 맡았다. 둘 다 왼손이다.

시범경기를 23경기 치른 볼티모어지만 상대 팀에서 좌완이 선발로 나온 경기는 5경기에 불과했다. 그런데 그 5경기에 김현수는 모두 선발로 나오지 못했다.

김현수 입장에서는 섭섭한 마음이 들 수 있다. 하지만 그는 작년에 좌투수 상대로 18타수 무안타 4볼넷에 그쳤다.

팀 타선 전체로 봐도 작년에 왼손 투수를 상대로 타율이 2할3푼4리로 메이저리그 29위였다. 꼴찌 바로 위였다. 이는 팀 성적과 곧바로 직결이 된다.

상대 선발이 좌완으로 나올 경우, 팀 승률이 23승 23패도 5할을 찍었다. 정규시즌 승률인 89승 73패 0.549에 비하면 낮다. 벅 쇼월터 감독이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사정은 더욱 어려워졌다. 경쟁자 중 한 팀인 보스턴이 왼손 수준급 투수인 크리스 셰일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데려왔다.

그 외에도 데이비드 프라이스, 포머랜츠 등 좌완 선발이 풍년인 보스턴이다. 지구 우승을 놓고 피할 수 없는 승부를 펼쳐야 하는 볼티모어 입장에서는 큰 고민거리다.

김현수가 좌투수에 적응할 시간을 주는 것 보다 차라리 좌투수 상대로 능한 선수를 찾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한 볼티모어다.

게다가 김현수의 실질적 경쟁자인 조이 리카드가 생각보다 잘 하고 있다. 이번 시범경기에 20번을 출전, 32타수 12안타 타율3할4푼3리 3홈런 7타점을 기록 중이다.

40타수 10안타 타율2할5푼의 김현수에 비해 성적이 좋다보니 김현수 입장에서는 하나 둘 벽이 생기는 셈이다.

만약 리카드가 지금의 활약을 꾸준히 이어가면서 김현수 역시 좌투수 상대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약세를 보인다면 쉽지 않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무료만화
    • 천외천지중지
    • 천외천지중지
    • (36권) 황재
    • 의협공자
    • 의협공자
    • (12권) 천제황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