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여정, '윤식당' 위생 논란에 "맨손으로 일하면 손이 다 터…장갑 계속 바꿨다"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7-04-21 11:56:32
  • 윤여정이 '윤식당' 위생 논란에 입을 열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윤식당' 윤여정이 방송 직후 불거진 위생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윤여정은 최근 씨네21(cine21)과의 인터뷰를 통해 tvN '윤식당'에서 꾸준히 지적되고 있는 위생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자리에서 고무장갑 계속 갈아 끼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윤여정은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고 하더라.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다 터져서 장갑을 낀 건데 친구들이 방송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핀잔을 주더라"고 말했다.

이에 연출을 맡은 나영석 PD 역시 "다른 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시다"고 덧붙였다.

특히 윤여정은 "이번에 결심했다. 더 이상 예능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 내가 등이 굽었다는 걸 알아서다"라며 "연기할 때는 슛하면 등이 똑바로 되는데 이번에는 정신 없이 일하다보니 등이 굽은 것을 숨길 수가 없더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흑우
    • 흑우
    • (11권) 황재
    • 쾌걸3인조
    • 쾌걸3인조
    • (24권) 황재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