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즌아웃' 구자철, 21일 귀국해 국내서 재활 매진
  •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 2017-04-21 14:09:33
  •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무릎 부상으로 시즌아웃 된 미드필더 구자철(28·아우크스부르크)이 조용히 귀국했다.

오른쪽 무릎 인대 파열로 6주 진단을 받은 구자철은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구자철은 휴식을 취하며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할 예정이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구자철은 지난 15일 FC쾰른과 홈경기 때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을 하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이 꺾여 내측 인대가 찢어졌다.

아우크스부르크의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구자철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2골에 도움 3개를 기록했다.

구자철은 6주 진단을 받았지만 회복 속도가 빨라 6월 13일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를 치르는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구자철 측은 "구자철 선수가 재활에 전념하려고 귀국을 결정했다"면서 "대표팀 합류 여부는 재활 경과를 지켜본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무료만화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소림사복마동자
    • 소림사복마동자
    • (9권) 천제황
    • 소림파천무
    • 소림파천무
    • (9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