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타의 무게감' 롯데는 강민호, LG는 이병규였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7-05-19 21:58:11
  • 스포츠코리아 제공
    AD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 양 팀 모두 대타 작전으로 한 점차 팽팽한 승부를 끊어내려 했다. 롯데는 성공, LG는 실패했다.

롯데는 19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레일리의 6이닝 4실점 역투와 8회에 나온 대타 강민호의 3점 홈런을 앞에서 9-4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선취점은 LG였다. 2회, 4번 히메네스의 안타를 시작으로 양석환이 상대 좌익수 실책을 틈타 출루에 성공했다. 거기에 레일리의 포일까지 나오며 1사 2, 3루가 됐다.

그리고 5번 채은성이 중전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롯데가 대추격에 나섰다. 4회였다. LG 선발로 나온 허프를 제대로 공략했다.

1사 이후, 이대호와 최준석이 연달아 안타를 쳐내며 출루에 성공했따. 1사 1, 3루에서 5번 박헌도가 적시타를 쳐내며 1-2로 추격에 성공했다.

그 다음에 한 방이 제대로 터졌다. 1사 1, 2루에서 6번 번즈가 허프의 130km짜리 체인지업인 초구를 그대로 공략, 비거리 115m짜리 좌월 3점 홈런을 쳐내며 순식간에 4-2로 도망가는데 성공했다.

끝이 아니었다. 2사 2루에서 김사훈까지 적시타를 쳐내며 롯데는 5-2를 완성했다. 경기 흐름이 롯데로 넘어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LG도 반격에 나섰다.

일단 추격했다. 4회말 2사 2루에서 채은성이 레일리의 공을 받아쳐 좌중월 2점 홈런을 쳐내며 4-5, 한 점차까지 추격에 나섰다.

이후 양 팀 모두 지지부진 했다. 롯데는 달아나지 못했고, LG는 추격만 할 뿐이었다. 이제 결판을 내야 한다. LG가 7회말에 승부를 걸었다.

1사 이후, 유강남의 안타가 나왔다. 그리고 대타 이병규가 나왔다. 하지만 유강남의 대주자로 나온 최재원이 도루 실패로 찬물을 끼얹었다.

1번 이형종이 볼넷을 얻어내며 2사 1, 2루 찬스를 이어갔지만 대타 정상호가 김유영에게 삼진을 당하며 그대로 무득점에 그치고 말았다. 이 여파는 그대로 8회에 돌아왔다.

8회, 롯데가 힘을 냈다. 1사 만루에서 8번 신본기가 우익수 희생타를 쳐내며 5-4에서 6-4로 달아났다. 그리고 1사 2, 3루의 기회가 이어졌다.

롯데는 대타를 내보냈다. 강민호였다. 그는 정찬헌의 132km짜리 슬라이더인 2구째 공을 그대로 공략, 좌월 3점 홈런을 쳐내며 9-4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사실상 대타 작전에서 갈렸다. LG는 7회, 이병규와 정상호를 내보내며 승부를 걸었지만 실패했다. 하지만 롯데는 강민호 한 명으로 승부했고 성공했다. 적재적소의 대타 기용의 차이가 이날 승부를 갈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무료만화
    • 소림파천무
    • 소림파천무
    • (9권) 천제황
    • 소림사복마동자
    • 소림사복마동자
    • (9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