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자농구 대표팀 FIBA 아시아컵 출전 “월드컵 안착 목표”
  •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 | 2017-07-17 16:35:13
  • 결단식에서 대표팀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AD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제26회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을 앞둔 여자농구 국가대표팀이 스페인 월드컵 출전권을 따내기 위한 강한 의지를 다졌다.

서동철 감독과 전주원 코치가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결단식을 갖고 오는 23∼29일 인도 벵갈루루에서 열리는 FIBA 여자농구 아시아컵 대회 선전을 다짐했다.

결단식에는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방열 대한민국농구협회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과 방신실, 박찬숙 등 선배 선수들이 참석했다.

조별리그 B조인 대표팀은 오는 20일 출국해 23일 호주, 24일 일본, 25일 필리핀을 상대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디비전A에 속한 8개국이 A·B조로 나뉘어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치른 후 이 가운데 상위 4개국이 내년 스페인에서 열릴 월드컵 출전 자격을 획득한다.

북한은 대만, 중국, 뉴질랜드와 함께 A조에 속해있다.

FIBA 여자 농구 아시아컵 대회가 시작된 1968년 이후 한국은 1980년대까지 11번 중 8번 우승을 차지할 정도로 아시아 최강이었다. 그러나 이후 중국에게 여러 번 우승컵을 빼앗겼다.

최근 두 대회에서는 급성장한 일본이 우승을 가져갔지만 한국은 지난 2007년 인천대회 이후 우승 소식이 없다.

올해는 오세아니아의 호주와 뉴질랜드까지 처음으로 아시아컵에서 겨루게 되면서 더욱 치열한 선두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FIBA 랭킹 기준 15위에 머물고 있는 대표팀의 목표는 34위 대만과 38위 뉴질랜드의 추격을 따돌리고 월드컵에 안착하는 것이다.

임영석 단장은 “어렵고 힘들겠지만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힘을 합쳐 팀워크를 잘 이뤄내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수단에는 가드 박혜진(우리은행), 박하나(삼성생명), 포워드 임영희(우리은행), 김한별(삼성생명), 강아정(국민은행), 센터 박지수(국민은행) 등이 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흑우
    • 흑우
    • (11권) 황재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