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어준의 뉴스공장' 듣던 이낙연 국무총리 "공개방송 출연" 즉각 콜
  •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 2017-09-13 16:51:30
  •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뉴스공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어준의 출연 러브콜에 즉각 응했다.

13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언급하는 DJ 김어준과 게스트로 참여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담화가 전파를 탔다.

DJ 김어준은 "최근에 대표님 라이벌이 갑자기 등장했다. 이낙연 총리라고 갑자기 몇 마디 안 했는데 어록이 막 돌아다닌다. 큰일났다 싶지 않냐?"고 물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아니다. 그런 사람이 많아지는 게 좋은 일이다. 어제 보니까 참 자상하더라. 중학생을 대하는 자상한 대학생 딱 그랬다"고 답했다.

이에 DJ 김어준은 "보통 총리는 방어적이 될 수밖에 없는데 굉장히 조곤조곤하다. 그런데 중간중간에 아주 날카로운 침을 하나씩 꽂았다"고 운을 띄웠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말도 안되는 질문한 사람들이 원래 자해공갈단 같은 거였는데 자해만 하고 공갈은 못하는 그런 상황이 된 거다"고 예를 들었다.

DJ 김어준은 "라이벌이 등장했다. 총리 끝나면 '뉴스공장'에 나오려고 할지 모른다"고 너스레를 떤 상황.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DJ 김어준은 "방금 전 이낙연 총리가 화제라고, 라이벌 등장했다고 출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총리비서실에서 연락이 방금 왔다. 9월 26일 우리가 1주년 기념일 공개방송이다. 그때 출연이 확정됐다"고 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내가 지난번 총리 만찬 초청 때 우리 의원실에서 술을 담가서 가져갔다. 막걸리를 좋아한다고 그래서 '낙연주'라고 브랜드를 붙였다. 그거 마시고 힘난 거 아닌지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DJ 김어준은 "이낙연 총리가 화제라는 얘기를 하니까 바로 전화오지 않냐? 총리비서실에서 받았는지 총리님이 들었는지 모르겠다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흑우
    • 흑우
    • (1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