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만나자마자 남자로 보이더라"
  •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 2017-09-14 15:38:52
  •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AD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연애관을 털어놨다.

14일 서울 양천구 SBS사옥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남건PD가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작가님이 작품 끝나면 사랑을 하고 싶어질 거라고 하시더라. 요즘 3포 세대, 5포 세대라는 말도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가 사랑을 계속 하는 이유를 말하고 싶다', '사랑만 말하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하셔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며 '사랑의 온도'를 택한 이유를 털어놨다.

연하와의 연애에 대해 서현진은 "나이는 상관없는 것 같다. 그냥 케이스 바이 케이스다. 이 사람이 남자로 보이느냐, 나랑 말이 잘 통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서현진은 상대 배우인 양세종보다 7살 연상이다.

양세종과의 호흡도 언급했다. 그는 "양세종이 '듀얼'이라는 어려운 작품을 하고 왔다. 딱 봤는데 남자가 한 분 와 있더라"며 "이 사람이 남자냐, 친구냐는 3초 만에 안다고 하지 않나. 남자로 보이더라. 좋은 파트너를 만났구나 싶어 즐거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서현진은 "현재 사랑을 대하는 온도가 낮은 상태다. 이 드라마를 하면서 올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 조절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무료만화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