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히딩크 감독 “한국 축구 위해 기여할 용의 있어”
  •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 2017-09-14 19:58:55
  •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거스 히딩크(71)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마침내 전면에 나서 입을 열었다.

히딩크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암스텔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대표팀 감독 부임설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히딩크 감독 측 관계자는 최근 국내의 한 매체를 통해 “히딩크 감독이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대표팀 감독이 경질된 이후 한국 국민이 원하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같은 발언이 소개되면서 대표팀 경기력에 불만이 컸던 축구 팬들의 뜨거운 지지가 뒤따랐다. 그러나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이후 이같은 사살이 전해지면서 그 시기에 대한 부적절함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대한축구협회 측 역시 히딩크 감독 복귀설을 부인하며 불쾌하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히딩크 감독이 직접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발언이다. 감독직을 원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현했을 수도 있고, 기술고문과 같은 다른 역할을 통해서라도 한국 축구 발전에 기여하고 싶은 마음을 허심탄회 드러낸 말일 수도 있다.

그러나 히딩크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부분은 없다고 전했다. 또한 협회가 신태용 감독을 월드컵 사령탑으로 결정한 부분에 대해서도 존중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히딩크 감독은 신태용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하기 3개월 전 이미 측근을 통해 한국 축구에 기여하고 싶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한국 축구를 위하는 마음을 이 자리에서 드러냈지만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는 솔직한 입장도 함께 전했다. 본인을 향한 지나치게 높은 기대감에 대해서는 다소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무료만화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